조아름 기자

등록 : 2016.08.30 10:37
수정 : 2016.08.30 10:37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 편집인에서도 해임

조선일보 1면서 주필 보직 해임만 알려

등록 : 2016.08.30 10:37
수정 : 2016.08.30 10:37

대우조선해양의 ‘초호화 외유’ 의혹을 받아 29일 보직 해임된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

대우조선해양의 ‘초호화 외유’를 제공 받은 의혹이 제기된 송희영 조선일보 전 주필이 주필직과 함께 편집인 보직에서도 해임됐다.

30일 조선일보 경영기획실 관계자는 “전날 회사 측에 주필직 사의를 표명한 송 전 주필에 대해 회사가 주필직과 편집인 보직도 해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선일보는 30일자 1면 ‘본사, 송희영 주필 보직 해임’이란 기사에서 “조선일보는 의혹이 불거진 상태에서는 해당 의혹이 해소되기 전까지 그 직을 수행할 수 없다는 회사의 방침에 따라 그의 사의를 받아들여 보직 해임했다”고 밝혔지만 편집인 해임 결정에 대해선 싣지 않았다.

29일자조선일보 판권(위 사진)과 30일자 판권. 주필직과 겸했던 편집인 보직에서도 송희영 전 주필의 이름이 빠져 있다.

조선일보는 이날자 30면 하단 판권에 사장 방상훈(方相勳) 발행인ㆍ편집인 홍준호(洪準浩) 논설주간 양상훈(楊相勳) 편집국장 김창균(金昌均)으로 게재했다. 전날에는 사장 방상훈(方相勳) 발행인ㆍ인쇄인 홍준호(洪準浩) 주필ㆍ편집인 송희영(宋熙永) 편집국장 김창균(金昌均)으로 게재했다.

조선일보 관계자는 송 전 주필의 사표 제출 여부에 대해선 “확인해줄 수 없다”고 전했다.

송 전 주필은 전날 조선일보 온라인 기사를 통해 “여러 의혹에 대해 기회가 주어지는 대로 사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의혹에 휘말리게끔 된 저의 처신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독자 여러분께 사과 드린다”며 주필직 사임을 표명했다.

조아름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