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구
본부장

등록 : 2018.02.14 14:17
수정 : 2018.02.14 14:18

경기도내 아파트 1000곳에 전기차 충전 태그 확대보급

등록 : 2018.02.14 14:17
수정 : 2018.02.14 14:18

연말까지 2만5000개 보급

별도 공간 필요 없어

전기차 이용 활성화 기대

이동형 충전기 태그를 이용해 전기차를 충전하는 모습. 별도의 공간 마련이 필요 없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전기차 활성화를 위해 올해 도내 아파트 1,000개소에 이동형 충전기 사용을 위한 전자태그를 확대 보급한다.

도는 지난 9일 대한주택관리사협회 경기도회(회장 이선미), ㈜파워큐브코리아(대표이사 한찬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동형 충전기 태그를 1만1,727개 추가해 연말까지 총 2만5,000개를 보급하기로 했다. ㈜파워큐브코리아는 국내 유일의 이동형 충전기 및 태그 보급 충전사업자로 지난해까지 도내 아파트 564개소에 1만3,273개의 태그 설치를 지원한 바 있다.

이동형 충전기는 기존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설치된 벽면형 콘센트에 RFID(무선인식기) 태그를 붙여 충전하는 방식으로 별도의 공간 없이도 설치할 수 있다. 또 전기요금은 어느 곳의 콘센트를 사용하더라도 전기차를 충전하는 개인에게 부과되기 때문에 아파트관리사무소나 타 입주민에게는 불이익이나 불편사항이 없다.

도는 이번 협약으로 공간 부족과 입주민 반대 등의 이유로 고정식 충전기를 설치하기 어려운 아파트에서도 별도의 공간 없이 충전 인프라 구축이 가능해져 전기차 보급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경기도는 2020년까지 전기자동차 5만대 보급을 목표로 도내전역에 급속충전기와 완속충전기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이연희 경기도 환경국장은 “이동형 충전기는 별도의 전기차 전용 주차면이 필요 없기 때문에 전기차 충전으로 인한 입주민 간 분쟁 발생 우려가 적어 전기차 확대보급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범구기자 eb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서 성폭력’ 혐의 안희정에, 1심 법원 ‘무죄’
전화 채용통보, 피해자는 두 번 울어요
보안규정 어기고 여자친구 따라 이란행… 노르웨이 수산부 장관 논란 끝 결국 사임
핵무장론까지… 안보 위기의식 번지는 독일
제주 비자림로 ‘자르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리라화 폭락에 터키 직구 열풍… “사기 조심하세요”
문 대통령 “안보지원사령부 정치적 악용 없을 것”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