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상무 기자

등록 : 2018.01.11 12:00
수정 : 2018.01.11 14:29

“김정숙 여사 옷값만 수억” 발언 정미홍 명예훼손 결론

등록 : 2018.01.11 12:00
수정 : 2018.01.11 14:29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 연합뉴스

아나운서 출신의 극우인사 정미홍(60)씨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김정숙 여사에 대한 허위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적용해 정씨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해 10월 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김 여사가 사치를 부린다는 내용이 포함된 글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해당 게시물에서 “(김 여사가) 취임 넉 달도 안돼 옷값만 수억을 쓰는 사치로 국민의 원성을 사는 전형적인 갑질에 졸부 복부인 행태를 하고 있다”면서 “사치 부릴 시간에 영어 공부나 좀 하고, 운동해서 살이나 좀 빼시길”이라고 썼다.

경찰 조사 결과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정씨가 “취임 넉 달도 안돼 옷값만 수억을 쓰는 사치”라고 언급한 부분을 집중적으로 수사했지만, 실제 김 여사가 같은 기간 동안 사용한 옷값은 수백만원대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19일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의 고발로 수사에 착수했다. 당시 오 대표는 “직접 청와대 관계자에게 확인한 결과 김 여사의 옷은 저렴하다”며 “확실한 근거를 가지고 고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6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승훈, 매스스타트 올림픽 초대 챔피언
은메달 따고도 고개 못 든 김보름 “죄송한 마음, 큰절 했다”
김영철 방남 저지 위해 통일대교 막아선 한국당
'미투' 의혹 조재현 “죄스러운 행동…피해자들께 속죄하겠다”
[다만세] ‘중동의 해방구’ 바레인, 돼지고기 팔고 클럽 북적
[목욕재개] ‘부산 센텀시티 공사 중 온천수가 콸콸’ 확인해 보니…
[인물 360˚] 폭로의 시대 “다같이 싸우면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