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09 06:00

모던과 빈티지가 공존하는 복합 문화공간 '류니끄나인'

등록 : 2018.02.09 06:00

장소가 주는 깊이, 문을 열고 들어서면 펼쳐지는 낯선 곳에 대한 기대, 도심 속 잠시나마 삶의 질을 바꿔주는 복합문화공간 류니끄나인(대표 류세호)은 특별하다.

청담동에 자리잡은 빌딩 속 지하로 내려가면 모던한 듯 럭셔리하고 빈티지하지만 세련 된 새로운 곳으로 초대된다.

마치 비밀의 공간을 마주하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80평의 넓은 규모, 5미터의 높은 천장은 웅장함마저 안겨준다. 류니끄나인은 이미 유명인들의 화보 촬영, 광고 영상 촬영으로 유명하다. 빈티지한 벽면에서 느껴지는 심플한 감성과 디자인의 나라 폴란드와 이태리에서 직수입한 빈티지 소품들이 다른 곳과는 차별화 된 유니크한 분위기를 선사하기 때문에 스타들도 파티나 기념일을 맞아 방문하곤 한다.

전시회나 플리마켓을 하기에도 아름다운 요소가 가득하다. 공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배려했고 자주 접할 수 없는 이국적인 소품도 만나볼 수 있다. 조명 또한 촬영에 최적화 돼 인생 사진을 남길 수 있는 곳이라는 사실. 즐거운 티타임도 놓치지 않았다. 카페처럼 음료를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자리를 한켠에 마련했다. 소중한 일상을 기록하고 싶다면, 한 번쯤 나만의 파티를 즐기고 싶다면 류니끄나인에 문을 두드려보자.

박솔리 뷰티한국 기자 solri@beautyhankook.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인배 “댓글 조작 몰랐다”면서… 대선 이후 휴대폰 교체 왜?
목숨 건졌지만… 중환자실 공포 못 잊어요
6ㆍ13 선거판 흔드는 재건축ㆍ재개발 조합들
[단독] 남북 정상, 지난달 회담 때 ‘6ㆍ15 공동행사 약식 진행’ 합의
배척 않지만 배려도 없어… 오른손잡이 강요하는 사회
미쉘린 2스타 셰프 “제주음식은 재료의 맛이 풍부”
“한쪽엔 연금펀드, 한쪽엔 투자상품... 바벨형 투자로 노후 준비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