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09 06:00

모던과 빈티지가 공존하는 복합 문화공간 '류니끄나인'

등록 : 2018.02.09 06:00

장소가 주는 깊이, 문을 열고 들어서면 펼쳐지는 낯선 곳에 대한 기대, 도심 속 잠시나마 삶의 질을 바꿔주는 복합문화공간 류니끄나인(대표 류세호)은 특별하다.

청담동에 자리잡은 빌딩 속 지하로 내려가면 모던한 듯 럭셔리하고 빈티지하지만 세련 된 새로운 곳으로 초대된다.

마치 비밀의 공간을 마주하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80평의 넓은 규모, 5미터의 높은 천장은 웅장함마저 안겨준다. 류니끄나인은 이미 유명인들의 화보 촬영, 광고 영상 촬영으로 유명하다. 빈티지한 벽면에서 느껴지는 심플한 감성과 디자인의 나라 폴란드와 이태리에서 직수입한 빈티지 소품들이 다른 곳과는 차별화 된 유니크한 분위기를 선사하기 때문에 스타들도 파티나 기념일을 맞아 방문하곤 한다.

전시회나 플리마켓을 하기에도 아름다운 요소가 가득하다. 공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배려했고 자주 접할 수 없는 이국적인 소품도 만나볼 수 있다. 조명 또한 촬영에 최적화 돼 인생 사진을 남길 수 있는 곳이라는 사실. 즐거운 티타임도 놓치지 않았다. 카페처럼 음료를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자리를 한켠에 마련했다. 소중한 일상을 기록하고 싶다면, 한 번쯤 나만의 파티를 즐기고 싶다면 류니끄나인에 문을 두드려보자.

박솔리 뷰티한국 기자 solri@beautyhankook.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6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승훈, 매스스타트 올림픽 초대 챔피언
은메달 따고도 고개 못 든 김보름 “죄송한 마음, 큰절 했다”
김영철 방남 저지 위해 통일대교 막아선 한국당
'미투' 의혹 조재현 “죄스러운 행동…피해자들께 속죄하겠다”
[다만세] ‘중동의 해방구’ 바레인, 돼지고기 팔고 클럽 북적
[목욕재개] ‘부산 센텀시티 공사 중 온천수가 콸콸’ 확인해 보니…
[인물 360˚] 폭로의 시대 “다같이 싸우면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