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무 기자

등록 : 2017.03.12 16:04
수정 : 2017.03.12 16:04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작가 로버트 제임스 월러 별세

등록 : 2017.03.12 16:04
수정 : 2017.03.12 16:04

중년 로맨스를 그린 세계적 베스트셀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를 쓴 로버트 제임스 월러가 10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자택에서 암의 일종인 다발성 골수종으로 별세했다.

향년 77세.

AP통신에 따르면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미국 아이오와주의 한 마을에서 한적한 삶을 살고 있던 주부 프란체스카 존슨과 촬영차 마을을 찾은 내셔널 지오그래픽 사진작가 로버트 킨케이드의 운명적인 사랑을 그렸다.

작품은 비평가들에게 혹평을 받았지만, 1992년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된 후 최근까지 전 세계 40개국어로 번역돼 1,200만부 이상 판매됐다. 월러는 “운전을 하며 매디슨 카운티를 지나다가 그 다리를 사진으로 찍었다. 집에 온 후 설명하기 힘든 무언가가 나에게 일어나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고 말한바 있다.

무명이던 월러는 이 소설로 백만장자가 됐으며, 아이오와 주의 매디슨 카운티는 세계적인 관광 명소가 됐다. 1995년에는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 메릴 스트리프 주연의 영화로 제작됐으며, 뮤지컬로는 2014년 미국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초연돼 큰 인기를 누렸다.

이태무 기자 abcdef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