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종구 기자

등록 : 2018.01.04 17:35
수정 : 2018.01.04 18:27

김태오 소방위, 제빵 봉사·헌혈왕으로 ‘우수봉사 활동상’

등록 : 2018.01.04 17:35
수정 : 2018.01.04 18:27

김태오(오른쪽 세번째) 소방관이 지난해 11월 18일 대한적십자사 서울 중랑노원희망나눔봉사센터에서 적십자사 회원들과 함께 사랑의 제빵 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각종 재난 재해 현장에서 인명 구조활동을 벌이는 소방관이 제빵 봉사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70회 헌혈을 해 ‘우수 봉사활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주인공은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 대응구조과 김태오(39) 소방위. 그는 고등학생시절부터 헌혈봉사를 하며 인연을 맺은 대한적십자사 회원들과 함께 1년 전부터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제빵’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서울 중랑노원희망나눔봉사센터에서 제과제빵 강사와 함께 빵 2,000개를 손수 구워 정성스럽게 포장한 뒤 시설이나 취약계층에 전달했다.

그는 평소엔 ‘소방관 헌혈왕’으로 통한다. 고등학교 시절 우연히 시작한 헌혈은 지금까지 총 70회 이어져왔다.이런 공로로 2016년에는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유공자 금장’을 받았다.

많은 시간을 봉사활동에 할애하면서도 매사 업무처리에도 빈틈이 없다. 김 소방관은 2012년 2월 소방공무원으로 출발한 후 7년간 도내 각종 화재, 구조구급 현장에서 수많은 인명을 구해냈다. 경기도는 이런 김 소방관을 ‘2017년도 경기도 소방공무원 우수 봉사활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김 소방관은 “소방공무원으로 활동하면서 봉사의 중요성과 이웃사랑의 의미를 더 깊게 알게 됐다”며 “앞으로도 어렵고 소외된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는 삶을 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너무 늦게 터져 야속한 손흥민… 한국, 멕시코에 1-2 패
“최선을 다했다” 문 대통령도 멕시코전 응원
위기의 보수야당들, 보수 진영의 ‘거목’ JP 별세에 만감 교차
풀지 못하고 끝난 '한 집안' JP-박근혜의 앙금
엄지 척! 그대가 우리동네 어벤져스
‘통합ㆍ평화’ 내건 에티오피아 총리 지지 집회서 테러로 100여명 사상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