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원 기자

등록 : 2017.05.17 08:49
수정 : 2017.05.17 09:13

코미의 역습… “트럼프, 러시아스캔들 수사 중단 요청”

NYT, 코미 측근 인용해 보도

등록 : 2017.05.17 08:49
수정 : 2017.05.17 09:13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AP 연합뉴스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과 이에 맞물린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해임 파문이 심상치 않은 국면으로 흘러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올해 2월 코미 전 국장에게 직접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중단하라고 압력을 넣었다는 증언이 새로 나왔다. 16일(현지시간) 코미 전 국장 측 인사들은 뉴욕타임스(NYT)에 코미 전 국장의 ‘메모’에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 중단 압박과 관련한 내용이 기록돼 있다고 주장했다. 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러시아 내통 의혹으로 해임된 다음날인 2월 14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코미 전 국장을 만나 “당신이 이 사건을 놔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테러 대책 관련 보고를 받은 후 참석자 전원을 물리치고 코미 전 국장과 독대한 상태에서 “수사를 끝내고 플린을 놔주는 것에 동의해주길 바란다. 플린은 좋은 사람”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코미 전 국장은 수사 종결 요구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고 NYT는 보도했다.

뉴욕타임스가 해당 주장을 대서특필하고 CNN과 AP 등 미 유력 언론들이 이를 재확산시키면서 ‘코미의 반격’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코미 전 국장은 최근 해임 직후 대통령이 고유의 인사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담담한 태도를 보였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 전 국장과의 대화 녹취 테이프가 있다는 협박성 발언을 거듭 하자 대응 방식이 바뀌었다는 것이다. 만약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는 국가 원수로서의 도덕적 권위와 대국민 신뢰를 사실상 송두리째 상실할 수 있는 중대 사안으로 부각될 전망이다.

200년이 넘는 미국 대통령제 역사상 단 한 차례도 없었던 의회의 대통령 탄핵 소추가 현실화될 수도 있다. 이미 지금도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하자는 여론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이날 퍼블릭폴리시폴링(PPP)이 발표한 여론조사(5월12~14일ㆍ692명)에서 트럼프 대통령 탄핵을 지지하는 응답자가 무려 48%에 달했다. 반대 응답은 41%였고, 나머지 11%는 찬반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더 큰 문제는 코미의 측근과 지인들이 언급한 ‘메모’가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을 입증할 스모킹건(결정적 증거)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이다. 일단 트럼프의 수사 중단 요구 내용만을 공개했지만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더 결정적인 내용이 들어있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1년 반 동안 할머니만 세 차례 들이받은 운전자… 우연이었을까
리용호 '美 전략폭격기, 영공 안넘어도 자위대응'
양대지침 폐기됐지만… “경직된 노동시장 회귀는 곤란”
정현백 장관 “성평등 TF서 남성혐오도 함께 다루겠다”
“영어 1등급 필수” 학원 막판 마케팅 기승
최첨단 생체인증, 은행 따로 ATM 따로… 불편하네
‘킬러’가 사라졌다...한국 축구의 현주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