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8.01.05 17:12
수정 : 2018.01.05 18:02

이 빠진 노사정 인사회… 민노총 예상대로 불참

등록 : 2018.01.05 17:12
수정 : 2018.01.05 18:02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오른쪽 일곱번째)과 문성현 노사정위원회 위원장(왼쪽 다섯번째),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왼쪽 여덟번째) 등 참석자들이 5일 오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2018 노사정 신년인사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노동존중 정부’를 선언한 문재인 정부의 첫 노사정 신년인사회가 5일 민주노총이 불참한 가운데 치러졌다.

새 정부의 출범과 새로운 지도부 구성에도 불구하고 민주노총이 닫힌 소통의 문을 열지 않으면서, 노사정 사회적 대화의 정상화에도 먹구름이 잔뜩 끼게 됐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행사에서 “지난해 말 민주노총 임원 선거가 끝나 양대 노총의 지도부 구성이 완료된 만큼, 이제는 노사정위원회에서 사회적 대화가 재개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작 김 장관의 간곡한 당부의 대상인 민주노총 측 인사는 자리에 없었다.

민주노총은 1985년 이 행사가 시작된 이래 단 한 번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이들의 불참은 예정된 일이긴 했다. 그러나 새 정부가 민주노총에 여러 차례 ‘러브콜’을 보낸 상황에서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도 아닌 덕담을 나누는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은 아쉽다는 평가다. 노동계에서는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만 참석했다. 한국노총은 양대 지침(일반해고ㆍ취업규칙 변경)을 이유로 신년인사회에 2016년부터 불참해왔으나 이번에 2년만에 참석했다.

한국노총과 달리 민주노총은 지난해부터 정부의 초청을 잇달아 거절해 왔다.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과 노동계와의 대화에서도 ‘청와대가 사전 조율 없이 소속 산별조직을 초청했다’는 이유로 오지 않았다. 지난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도 노동계 대표 중 하나로 초청됐지만 거절했다. 민주노총 측은 “특별사면에서 한상균 전 위원장의 사면이 배제된 데다 이영주 사무총장 구속 등으로 참석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로 인해 정부의 올해 노사정 대화 복원 구상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을 비롯한 정부는 2월쯤 민주노총을 포함한 노사정 대화를 시작, 대화 테이블을 정상화시키겠다는 계획이었지만 민주노총은 이 역시 난색을 표하고 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