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 기자

등록 : 2017.03.17 17:47
수정 : 2017.03.17 17:47

박명수 "유재석 없이도 잘할 수 있어요"

예능프로그램 '공조7'으로 홀로서기 본격 도전

등록 : 2017.03.17 17:47
수정 : 2017.03.17 17:47

방송인 박명수는 tvN '공조7'에 대해 "이경규와 2년 전부터 얘기한 프로그램"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CJ E&M 제공

“유재석 없는 예능(프로그램)이요? 올해는 자신감이 붙었어요.” 방송인 박명수가 ‘국민 MC’ 유재석 없이 홀로서기에 다시 도전한다. 박명수는 tvN ‘공조7’, JTBC ‘잡스’, KBS ‘자랑방 손님’ 등 3월에만 세 편의 예능프로그램을 유재석이 아닌 다른 MC와 진행한다.

박명수는 혼자 진행한 예능프로그램이 기대 이하의 성적으로 조기 종영되는 아픔을 몇 차례 겪은 바 있다.

올해는 박명수가 심기일전의 자세로 장수 예능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을까. 17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공조7’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박명수는 “(오랜 시간 활동을 해) 더는 대중에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어렵다는 생각이 든다”면서도 “올해는 충분히 (혼자서도) 승산이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공조7’은 예능 콤비 자리를 두고 7명의 출연자가 개그 경쟁을 펼치는 내용을 담는다. 방송인 이경규 김구라 박명수 등 평소 독설가 이미지를 구축한 연예인들이 한 데 모여 우려와 기대를 동시에 받고 있다.

박명수는 “개그맨 신분의 방송인이라 활동 내내 유독 웃음에 대한 부담이 많았다”고 토로했다. 웃음이 안 터지면 초조해져 쫓기듯 개그를 쏟아내고는 했다는 것. 하지만 올해는 “좀 더 여유를 가지고 시청자도 편안하게 볼 수 있도록 촬영하겠다”는 다짐이다. 2014년 시작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를 꾸준히 진행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게스트와 수다를 나누듯 토크를 이끌면서 예능프로그램 진행 방식에 대한 연구와 훈련을 한다는 것이다. “요즘 TV 방송이 라디오의 형식을 따라가는 추세거든요. 그래서 더욱 라디오 진행에 집중하고 있어요. 밀도 있게 진행하는 게 아니라 여유롭고 자연스럽게 웃음을 유발하는 게 요즘 방송의 트렌드라고 할 수 있죠.”

17일 열린 tvN '공조7' 제작발표회에서 출연자들이 한바탕 웃음을 터트리고 있다. CJ E&M 제공

박명수가 이토록 자신감을 내비치는 이유가 있다. 방송인 전현무 노홍철과 진행하는 JTBC ‘잡스’가 16일 2회 방송에서 시청률 3%(닐슨코리아 유료 플랫폼 기준)를 달성하며 상승세를 타기 시작해서다. 그는 “‘잡스’에 조금씩 좋은 반응이 일고 있어 의욕이 생긴다”며 웃었다.

무엇보다 “‘공조7’은 예능계의 대부 이경규와 함께 해 부담이 줄었다.” 두 사람은 지난해 조기 종방된 KBS2 ‘나를 돌아봐’에서 짧게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나를 돌아봐’는 방영 초 가수 조영남과 배우 김수미의 불화, 배우 최민수의 스태프 폭행 등 여러 사건이 이어지면서 폐지됐다. 박명수는 “‘나를 돌아봐’ 때 여러 사정상 함께 하지 못해 참 아쉬웠는데 이번에 이경규와 다시 만났다”며 “내가 제일 큰형이면 동생들을 이끌어야 하는 만큼 부담이 컸을 텐데 이경규를 만나 힘이 난다”고 말했다. 이경규도 말을 보탰다. 그는 “‘공조7’은 원래 나와 박명수가 일찌감치 구상한 예능프로그램이다. 이번엔 흥행에 확신이 든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최근 눈밑 지방재배치 수술을 한 박명수는 이런 농을 던져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잡스’가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성형수술을 한 후 자신감이 더욱 상승했어요.(웃음) 주말 저녁 예능 중 가장 센 웃음을 선사하겠습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