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만
부장

등록 : 2018.02.01 17:37
수정 : 2018.02.01 17:38

최광준 경희대 교수, 훔볼트재단 한국 주재 학술대사 임명

등록 : 2018.02.01 17:37
수정 : 2018.02.01 17:38

최광준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연합뉴스

최광준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독일 ‘알렉산더 폰 훔볼트’ 재단의 한국 주재 학술대사에 임명됐다. 최 교수는 민법ㆍ국제사법 등 법학 분야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내달 1일부터 임기 2년의 학술 대사로 활동할 예정이다. 유신 시절 중앙정보부에서 조사를 받다 의문사한 고(故) 최종길 교수의 아들로도 잘 알려졌다. 최종길 교수 역시 훔볼트재단의 지원을 받아 독일에서 연구 활동을 했다. 최 교수는 “훔볼트재단은 해외 유망 학자들이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한국과 독일 사이에서 학술 교류를 잇는 가교 구실을 하겠다”고 말했다.

    훔볼트재단은 독일 자연 과학자 알렉산더 폰 훔볼트를 기념하고자 1860년에 설립됐으며 전 세계 130개국에 2만3,000여 명의 회원을 두고 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은장도라도 꺼내야 하나…” 성난 여성들 거리로 모인다
[단독] ‘시진핑 방북’ 선발대 평양서 협의 중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국민연금 개혁 “더 내고 노후 걱정 덜자” vs “덜 받고 미래세대 부담 줄이자”
‘공작’ 김정일 특수분장에 1억6000만원,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벤투 감독 실력 의심의 여지 없다”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