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소범 기자

등록 : 2018.01.19 20:40
수정 : 2018.01.19 22:22

경희대 “정용화, 부정입학 확인되면 즉각 입학취소…교수는 직위해제”

등록 : 2018.01.19 20:40
수정 : 2018.01.19 22:22

정용화. 정용화 인스타그램 제공

아이돌그룹 씨엔블루 멤버 정용화의 부정 입학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에 휩싸였던 경희대가 19일 공식입장을 내고 “위반사실이 밝혀진다면 즉각 정씨에 대한 입학취소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정씨를 면접 없이 입학시킨 것으로 알려진 이모 교수에 대해서도 “조사 결과에 따라 직위해제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대학원 입시전형이 규정과 절차대로 엄정하게 진행되고 있는지를 확인하고 검증하는 시스템도 강화하겠다”고 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정씨는 2016년 10월 경희대 예술디자인대학 응용예술학과 박사과정에 지원하고도 면접 평가에 출석하지 않아 0점으로 불합격 처리됐다.

두 달 뒤 추가 모집 때도 해당 과정에 지원한 뒤 면접 평가에 응하지 않았지만 최종 합격했다. 이 학과 박사과정은 서류심사에 이어 면접을 반드시 거쳐야 합격할 수 있는데도, 참여하지도 않은 정씨가 점수를 부여 받아 합격한 것이다.

사태가 커지자 정씨는 사과문을 내고 “교수의 권유로 대학원을 지원했으며 이 교수가 직접 소속사 사무실 찾아와 ‘이게 면접’이라고 말해 면접에 불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씨는 지난해 입학한 뒤 현재 휴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씨와 이 교수를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정씨뿐 아니라 다른 연예인 몇 명도 수사 선상에 올려두고 수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

경기 용인시 경희대 일반대학원 응용예술학과 건물. 용인=정준호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 “북한 언젠가 경제 강국 될 것…김정은도 의견 같아”
외톨이 직장인 “나 홀로 점심 들킬까봐 화장실서 시간 때워요”
“사람이 처음이자 끝”… 동서양 융합 관계론으로 미래를 그리다
[단독] 노조 와해 위해… 협력사 대표들 모아 놓고 강의ㆍ상황극
손예진 “‘예쁜 누나’ 덕에 드라마 두려움 사라졌어요”
“예전엔 부모님 뜻 따라 찍었지만 한국당 표차 줄어야 정신 차릴듯”
방탄소년단, 미국 빌보드 앨범 차트 1위... 한국 가수 최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