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원 기자

등록 : 2017.03.17 09:25
수정 : 2017.03.17 09:25

북한, 국제결제시스템서 완전 퇴출 “핵개발 우려”

등록 : 2017.03.17 09:25
수정 : 2017.03.17 09:25

북한 화폐. 게티이미지뱅크

북한이 국가 간 자금 거래를 위해 구축된 ‘국제결제시스템망’(SWIFTㆍ스위프트)에서 완전히 퇴출됐다. 로이터통신은 16일(현지시간) 스위프트가 북한의 퇴출을 공식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스위프트 측은 성명을 통해 “네트워크에 남아있던 4개 북한 은행들이 회원 기준을 더는 준수하지 않아 스위프트의 금융 메시지 서비스에 접근할 수 없게 됐다”며 “북한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고려해 이 사실을 벨기에와 유럽연합(EU) 당국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북한 은행들이 어떤 기준을 준수하지 않았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스위프트의 이번 조치가 북한의 핵 프로그램과 미사일 시험발사가 이어지는 데 대한 우려로 인한 것으로 풀이했다. 스위프트가 국제금융시장과 북한의 연결고리를 끊어 자금줄을 차단하고 국제사회 대북 제재의 효과를 높이는데 동참하라는 국제사회의 직간접적인 압력을 의식했다는 해석이다.

전문가들은 특히 정치적 중립을 강조해온 스위프트가 EU 제재대상이 아닌 국가의 은행들을 퇴출하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스위프트가 EU 비제재대상 국가의 은행을 퇴출하는 경우는 해당 은행의 면허가 취소됐거나 해당국의 중앙은행이 기능을 멈출 때뿐이라는 것. 실제 과거 미국의 제재대상이던 미얀마와 러시아, 시리아 은행들에 대한 퇴출 압력이 고조됐을 당시도 스위프트는 거부했다. 핵개발에 나선 이란 은행들에 대한 미국 등의 퇴출 압력도 거부하다가 EU가 2012년 제재를 발동한 뒤에야 행동에 옮겼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조치는 북한이 국제은행시스템에 지속적으로 접근함으로써 핵개발 관련 제재를 피하고 있다는 2월 유엔 보고서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1973년 유럽과 북미의 240개 금융회사가 회원사 간 결제업무를 위해 만든 폐쇄형 네트워크인 스위프트에는 현재 1만1,000여 개 금융회사와 중앙은행, 기업 등이 가입해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