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소라 기자

등록 : 2017.12.13 21:21
수정 : 2017.12.13 21:26

송강호 '올해를 빛낸 영화배우' 1위

마동석 2위 기염... 이병헌, 황정민 3,4위 올라

등록 : 2017.12.13 21:21
수정 : 2017.12.13 21:26

영화 '택시운전사'에 출연한 배우 송강호. 쇼박스 제공

배우 송강호가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조사한 ‘올해를 빛낸 영화배우’로 선정됐다.

한국갤럽은 지난달 8~28일 3주간 전국 만 13세 이상 남녀 1,700명을 대상으로 면접조사한 결과 송강호가 35.0%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송강호는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1980년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을 태우고 광주로 향했다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목격하는 택시기사 만섭 역을 연기했다.

송강호는 2008년과 2013년에도 1위에 오른 바 있다.

2위는 영화 ‘범죄도시’와 ‘부라더’의 배우 마동석(17.8%)이, 3위는 영화 ‘남한산성’의 배우 이병헌(12.6%)이 차지했다. 영화 ‘군함도’의 배우 황정민은 8.1%로 4위, 배우 하정우와 설경구가 각각 6.3%로 공동 5위에 올랐다. 이어 공유(6.2%), 송중기(5.8%), 정우성(5.2%), 유해진(5.1%)이 뒤를 이었다.

10위 안에 든 여배우는 한 명도 없다. 배우 김혜수가 12위, 나문희가 15위, 전지현이 19위를 기록해 20위권 안에 이름을 올리는 데 그쳤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