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백순도
인턴PD

박고은
PD

등록 : 2017.09.14 18:45
수정 : 2017.09.14 18:47

[영상] 뉴욕 패션위크에 플러스 사이즈 모델이 떴다

등록 : 2017.09.14 18:45
수정 : 2017.09.14 18:47

세계 4대 패션위크로 불리는 뉴욕 패션위크에서 보기 드문 장면이 연출됐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뉴욕 패션위크 74년 역사상 처음으로 플러스 사이즈 브랜드가 런웨이에 선 것.

‘자연스러움’을 컨셉으로 평범한 여성들을 위한 옷을 만드는 ‘토리드(Torrid)’ 가 그 주인공이다.

토리드 수석 디자이너 엘리자베스 무뇨스는 “미국 여성들의 60%가 플러스 사이즈”라며 “패션업계도 이러한 사실을 인정하고, 타깃을 바꿀 때가 됐다”고 말한다.

‘여성의 몸은 있는 그대로 아름답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브랜드 토리드의 이야기를 영상에 담았다.

백순도 인턴PD s_ndo@hanmail.net

박고은 PD rhdm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