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두선 기자

등록 : 2018.02.08 20:04
수정 : 2018.02.08 20:05

서산 아파트서 9살, 7살 형제 가스 중독으로 숨져

등록 : 2018.02.08 20:04
수정 : 2018.02.08 20:05

경찰, 정확한 사인 및 경위 확인 위해 9일 현장 감식

게티이미지뱅크

충남 서산에서 9살, 7살 난 형제가 가스 중독으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경위를 조사 중이다.

8일 서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쯤 서산시 인지면 한 아파트에서 이 아파트에 사는 A(9)군과 동생(7)이 숨진 것을 어머니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서산소방서 구조구급대는 즉시 현장으로 달려갔으나 형제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A군 형제의 어머니는 경찰에 “아침에 아이를 깨우러 방에 가 보니 둘 다 의식이 없어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에 따라 8일 형제를 부검한 결과 체내에서 가스농도가 과다하게 검출되고, 형제의 방과 가까운 베란다 쪽 보일러실 배기가스 연통 틈새가 벌어져 있는 점 등으로 미뤄 가스중독사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9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소방서가 공동으로 현장 감식을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