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20 02:50

펩 과르디올라, 맨유행 임박한 '옛 제자' 산체스 축복

등록 : 2018.01.20 02:50

펩 감독과 산체스/사진=ESPN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행을 앞둔 옛 제자 알렉시스 산체스에 행운을 빌었다.

ESPN의 1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과르디올라 감독은"알렉시스는 아스널의 선수고 둘 모두에게 축하 인사를 했다.

저는 그가 잘 되기를 바랍니다"고 발언했다. 앞서 맨시티는 산체스와 연결됐지만 금액 문제로 계약이 파기됐다.

이어 "선수들과 감독들은 이 결정에 있어 아무것도 덧붙일 것이 없다. 알렉시스가 다른 클럽으로 이적하기로 결정할 것이기 때문에 정말로 좋은 일이다. 행운을 빈다"고 덧붙였다.

맨유와 맨시티는 아스널의 산체스 영입을 두고 맞붙었다. 영국 공영방송 BBC에 따르면 맨유는 산체스 영입을 위해 "3000만 파운드(약 435억 원)의 이적료와 50만 파운드의 주급(약 7억 4000만 원)을 준비했다"고 보도했다.

산체스의 맨유행은 마무리 단계지만 맨유가 아스널에 산체스와 미키타리안의 스왑딜을 제안하며 공식 발표는 미뤄지고 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심석희, 폭행 당해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평창 金 행보 차질 빚나

[E-핫스팟] '마더' 이보영, 전어 논란 악재 딛고 흥행할까

속전속결 정성훈의 KIA행, 애태웠던 지난 겨울








대한민국종합 9위 4 4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노림수 알면서도… 남북 매듭 풀 기회 놓칠 수 없는 정부
[팩트 체크] 천안함 폭침에 ‘김영철 배후’ 단정 근거 없지만 포괄적 책임
이방카 “강하고 지속적 공약, 한국인과 재확인하겠다” 일성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재난의 공포가 상상력을 키웠을까
예술대 폐쇄적 문화, 미투사태 불렀다
김태윤 남자 빙속 1000m 깜짝 동메달
[세계의 분쟁지역] ‘반군 지원’에서 ‘여론전’까지… 스리랑카 타밀족의 ‘디아스포라 정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