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원 기자

등록 : 2017.03.19 20:00

블론디 3월20일자

등록 : 2017.03.19 20:00

범스테드, 난 바닥에 떨어진 사탕 껍질 줍는 데 이골이 났네!

전 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이제 사탕 껍질을 바닥에 버리다 나한테 걸리면 끝이라고 전하게!!

그렇게 하겠습니다. 사장님.

유쾌한 느낌으로 작성하게, 그래야 직원들이 내가 투덜거리는 영감이라고 생각하지 않지.

*The boss may know that he is a grumpy old geezer, but he doesn’t like the idea of others thinking that he is one! (사장님은 자신이 항상 투덜거리는 영감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지만, 다른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는 것은 원하지 않나 봅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김정은 속내 절대 몰라… 아무것도 포기 않고 이득 얻는데 능해”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안상수 '이번에 친박ㆍ비박 용어 자체를 없애겠다'
청와대 “JP에 무궁화장 추서'…문대통령 빈소조문은 안 해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혼다 동점골 터지자 욱일기 꺼내 든 일본관중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