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홍인기 기자

등록 : 2018.01.12 16:04
수정 : 2018.01.12 19:09

[Behind &] "검은 예수상이여 기적을 주세요"

등록 : 2018.01.12 16:04
수정 : 2018.01.12 19:09

9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블랙 나자렌 축제'에 검은 예수상을 실은 수레가 거리 행진을 시작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수백만 명이 거리를 가득 메웠다. 조금만이라도 만질 수 있으면 하는 바람들이 가득 찼다. 손가락 하나 까딱 할 수 없이 빽빽한 인파 속에 몸은 갇혀 있으나 간절한 마음으로 몇 시간을 버티고 있다.

매년 1월 9일이면 필리핀 수도 마닐라의 키아포 성당에 안치된 성상(聖像) ‘블랙 나자렌(Black Nazarene)’이 거리 행진을 하면 벌어지는 상황이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블랙 나자렌 축제에 검은 예수상을 만지기 위해 맨발의 로마 카톨릭 신자들이 구름처럼 모여들고 있다. EPA 연합뉴스

블랙 나자렌은 사람 크기의 예수상으로 1606년 스페인 선교사들에 의해 멕시코에서 왔으며 당시 운반 중인 배에 화재가 났으나 목조 예수상이 검게 그을리기만 하고 온전한 모습을 유지한 것으로 알려지자 이를 기적의 상징으로 여겨 그때부터 ‘블랙 나자렌’이라 불리기 시작했다.

그 후 블랙 나자렌은 400년 동안 수많은 화재와 지진피해, 제2차 세계대전의 폭탄 세례에도 아무 피해 없이 온전한 상태를 유지해 신비한 힘이 깃들었다고 믿겨져 왔다.

필리핀 국민의 80% 이상이 카톨릭 신자인데 검은 예수상이 병을 낫게 해주고 죄를 사하여 준다고 여겨 축제가 시작되면 맨발로 수많은 교인들이 동상을 만지기 위해 구름 같이 몰려든다.너무 많은 인파가 몰려 동상 근처에 가지 못하는 사람들은 예수상이 실린 수레를 끄는 밧줄이라도 잡아보려 애쓴다.

필리핀 로마 카톨릭 신자들이 블랙 나자렌 축제에서 예수상이 실린 수레의 밧줄을 끌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처럼 광적인 행사로 인해 매년 사상자가 발생하고 경찰 당국도 비상이 걸린다. 다행히 올해는 150만 명이 참여했지만 별다른 사고 없이 무사히 행사가 진행됐다.

성경에 의하면 나사렛 예수는 병든 자를 고치고 죽은 자를 살리는 등 기적을 행했다. 하지만 이웃을 사랑하라는 진리가 아닌 기적만을 바라며 자신을 찾는 자를 경계했음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홍인기 기자

정리=박주영

블랙 나자렌 축제 도중 예수 모습을 다리에 문신한 한 필리핀 카톨릭 신자가 맨발로 거리에 앉아 쉬고 있다. EPA 연합뉴스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블랙 나자렌 축제에 예수상을 실은 수레가 거리 행진을 하자 수많은 카톨릭 신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필리핀 마닐에서 열린 블랙 나자렌 축제가 진행중인 가운데 사람들이 거리를 가득 메우고 있다. AP 연합뉴스

블랙 나자렌 축제가 열린 필리핀 마닐라에서 한 로마 카톨릭 신자가 검은 예수상의 십자가에 입을 맞추고 있다. AP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박계 “김성태 사퇴ㆍ김무성 탈당하라”
문 대통령 “시베리아 횡단철도 내 고향 부산까지 다다르기를 기대”
[논ㆍ담]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 진보 프레임 벗고 더 현실주의로 가야”
1000억짜리 구미 새마을테마공원 어떻게 되나
쓰지도 못할 경비용 드론 샀다 돈만 날린 박근혜 청와대
의성군수 음주운전 사건 무마?...한국당 김재원 의원 영상 논란
[지구촌 핫&쿨] 라마단 기간 ‘막장 드라마’ 방영, 사우디 서구화 상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