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2.24 12:03

'44세' 이치로, 일본프로야구 복귀 가능성 두고 '모호한 답변'

등록 : 2017.12.24 12:03

스즈키 이치로/사진=마이애미 말린스 페이스북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메이저리그에서 한 시대를 풍미한 일본인 전설 스즈키 이치로(44)가 일본프로야구리그 복귀에 대해 모호한 답변을 내놨다.

24일 교도통신 보도에 의하면 이치로는 전날 자신의 고향인 일본 아이치현 도요야마에서 열린 이치로컵 유스 야구대회 폐막식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나 세간의 관심인 자신의 거취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그는 일본 복귀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가능성이라는 단어는 많은 것을 내포한다. '0'이 아닌 이상 무엇이든 가능하다는 말"이라고 언급했다.

이치로는 현재 메이저리그에서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다. 그는 지난 11월 소속팀이던 마이애미 말린스와 작별했다. 마이애미는 2018년에 그에게 연봉 200만 달러(약 22억 원)를 주고 1년 계약을 연장하는 구단 옵션을 실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치로는 이전부터 "50세까지 프로야구 선수로 뛰겠다"고 공언해왔다. 그는 현재 무적 신분으로 다른 구단의 계약 제안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그는 "동물가게에서 팔리지 않고 남아 있는 큰 개가 된 기분"이라며 "내년에도 야구를 하고 싶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스타스타] 샤이니 종현이 남긴 추억들

전국 주요 도시서 라이브로 즐기는 평창 올림픽, 어떻게?

[카드뉴스] 연예인 커플 데이트 따라해볼까...장소가 궁금해!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맥매스터, ‘코피 때리기’ 전략은 없다고 말해”
최태원·노소영, 이혼 조정 실패…정식 소송절차 들어갈 듯
檢 '다스 실소유주' 외장하드 확보…도곡동 땅값 용처 추가확인
김아랑 ‘노란 리본’이 올림픽 헌장 위반? 온라인 갑론을박
대통령 전용기 도입에 얼마나 들까
[강은영의 TV다시보기] '결과따로 자막따로' 평창올림픽 중계
'욱일기 논란' 에드 시런에게 항의 서한 보낸 서경덕 교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