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7.05.12 17:31
수정 : 2017.05.12 17:34

치매 앓던 팔순 노모ㆍ50대 아들 숨진 채 발견

등록 : 2017.05.12 17:31
수정 : 2017.05.12 17:34

게티이미지뱅크

치매를 앓던 팔순 노모와 그의 50대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다.

12일 오전 10시쯤 경기 의정부시 한 아파트 A(55)씨의 집에서 A씨와 A씨 어머니 B(84)씨가 숨져 있는 것을 A씨 조카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이 발견했다.

방 안에서는 타다 남은 연탄이 담긴 화덕과 ‘장례를 잘 치러달라’는 내용의 유서가 나왔다. 1년여 전 아들과 단둘이 함께 살게 된 B씨는 6년 전부터 치매 증상을 앓아 현재는 가족도 알아보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3일 전 미리 조카에게 ‘이 메시지를 볼 때 쯤 할머니와 삼촌은 이 세상 사람이 아닐 것이다, 장례를 잘 치러달라’는 내용의 예약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모자는 둘 다 별다른 직업 없이 B씨의 기초생활수급비로 생활을 이어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1년 반 동안 할머니만 세 차례 들이받은 운전자… 우연이었을까
리용호 '美 전략폭격기, 영공 안넘어도 자위대응'
양대지침 폐기됐지만… “경직된 노동시장 회귀는 곤란”
정현백 장관 “성평등 TF서 남성혐오도 함께 다루겠다”
“영어 1등급 필수” 학원 막판 마케팅 기승
최첨단 생체인증, 은행 따로 ATM 따로… 불편하네
‘킬러’가 사라졌다...한국 축구의 현주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