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식 기자

등록 : 2017.05.12 17:31
수정 : 2017.05.12 17:31

치매 앓던 팔순 노모ㆍ50대 아들 숨진 채 발견

등록 : 2017.05.12 17:31
수정 : 2017.05.12 17:31

게티이미지뱅크

치매를 앓던 팔순 노모와 그의 50대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다.

12일 오전 10시쯤 경기 의정부시 한 아파트 A(55)씨의 집에서 A씨와 A씨 어머니 B(84)씨가 숨져 있는 것을 A씨 조카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이 발견했다.

방 안에서는 타다 남은 연탄이 담긴 화덕과 ‘장례를 잘 치러달라’는 내용의 유서가 나왔다. 1년여 전 아들과 단둘이 함께 살게 된 B씨는 6년 전부터 치매 증상을 앓아 현재는 가족도 알아보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3일 전 미리 조카에게 ‘이 메시지를 볼 때 쯤 할머니와 삼촌은 이 세상 사람이 아닐 것이다, 장례를 잘 치러달라’는 내용의 예약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모자는 둘 다 별다른 직업 없이 B씨의 기초생활수급비로 생활을 이어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소년 여혐]초등 교실에서 싹트는 ‘여성혐오’
특검 '우병우, 靑 삼성 보고서 작성 지시'
여야 3당 ‘추경 공무원 증원안 타결’, 한국당 “본회의 참석, 반대 표결” 백기
[글로벌 biz 리더] ‘구골’ 될뻔한 ‘구글’의 괴짜 창업주 “비전 없다면 죽은 것”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과학 낙관주의 심취한 1930년대, 디스토피아를 상상하다
[나를 키운 8할은] ‘신의 작은 갈피리’를 염원케한 ‘기탄잘리’
돌고래 태지를 위한 바다쉼터는 언제 생길까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