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식 기자

등록 : 2018.02.08 09:04
수정 : 2018.02.08 18:48

이재명표 산모지원사업, 3년 만에 정부 동의 받아

등록 : 2018.02.08 09:04
수정 : 2018.02.08 18:48

성남 출산가정에 50만원 상품권

게티이미지뱅크

경기 성남시의 공공 산후조리 지원 사업이 보건복지부와 7차례 협의 끝에 최종 동의 답변을 받았다. 8일 성남시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지난 6일 시에 답변서를 보내 ‘출산ㆍ산후 회복 등에 소요되는 경제적 부담을 완화해 산모의 건강 증진과 출산장려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사업의 타당성이 인정된다’며 시행에 동의했다.

지난 2015년 3월11일 사회보장제도 첫 협의 진행 이후 3년여 만이다.

협의 과정에서 애초 ‘공공 산후조리원 설치 운영 및 민간 산후조리원 이용료 일부 지원’이던 사업명은 ‘산모 건강지원사업’으로 변경됐다. 이 사업은 신생아를 출산한 산모에게 50만원의 산후조리 지원금을 지역화폐(성남사랑상품권)로 지급하는 시책이다. 쌍둥이를 낳으면 100만원, 세 쌍둥이를 낳으면 150만원 상당의 성남사랑상품권을 준다.

지원 범위는 산후조리 비용 외에 출산용품, 모유수유용품, 산후우울증 치료 등 산모건강지원 비용을 포함한다. 신생아 출생 6개월 이내에 동 주민센터 또는 보건소에서 받을 수 있다.

대상은 신생아 출생일 기준 1년 전부터 부모 중 한 명 이상이 성남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출산 가정이다. 해산급여(60만원) 수급권자도 지급 대상에 포함한다.

시는 앞선 2016년 1월1일부터 신생아 출생 가정에 산후조리 지원금을 지급해 그해 6,753명에게 33억원, 지난해 6,484명에게 32억원을 지급했다. 올해는 예산 37억원(신생아 7,500명)을 확보해 둔 상태다.

성남시는 공공 산후조리 지원 사업과 함께 청년배당, 중학생 무상교복 등 ‘3대 무상복지’ 사업을 2016년 1월부터 3년째 지속 시행 중이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일 청산이 가장 시급한 적폐청산” 애국지사 후손의 호소
문희상 국회의장, 상임위원장 몫 특수활동비까지 전액삭감 방침
종전선언 9월 말보다 10월 유력… 남북미 ‘마지막 기회’
3차 남북 정상회담 소식에 또 요동치는 경협주
아베, 야스쿠니 공물료 납부… 전몰자추도식선 ‘반성’ 언급 없어
“200살까지 살아서라도 위안부 문제 해결하겠다”
계속된 폭염에 초ㆍ중ㆍ고 개학 늦춰지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