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4.09.21 10:00

춤추는 '레드라이트'

등록 : 2014.09.21 10:00

[믿고 보는 동영상]

빨간 신호등에 무심한 듯 서 있는 사람 모양이 흥겹게 춤을 춘다면? 유튜브 캡쳐

신호등이 빨간 색에서 초록색으로 바뀌는 걸 기다리는 시간은 지루하기 짝이 없다. 더욱이 ‘빨리 빨리’가 몸에 밴 우리들은 신호가 바뀌기 전에 무단횡단을 일삼으며 사고의 위험을 감수한다.

그러나 이러한 지루한 시간을 유쾌하게 바꿔 사람들이 기다리는 순간을 즐길 수 있게 하고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면? 한 회사의 이러한 아이디어가 춤추는 ‘레드라이트’로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실현되었고 결과는 놀라웠다.

두 팔을 가지런히 내려놓은 채 가만히 서있어야 할 빨간색 보행자 모양의 신호등이 신나는 음악에 맞춰 두 팔과 다리를 자유자재로 움직이며 춤을 춘다. 이를 지켜보는 사람들은 너도나도 놀란 표정을 숨기지 않으며 춤추는 신호등을 가리킨다. 춤추는 신호등의 비밀은 교차로 근처에 설치된 검은 ‘댄싱 부스’에 들어가서 춤추는 사람들의 춤 동작을 실시간으로 스캔하여 반영하는 것이다. 부스 안에서는 신나는 음악에 맞춰 빨간 신호등의 동작을 만들어 내고 밖에서는 빨간 신호등의 춤을 지켜보면서 즐거워한다. 덕분에 모두가 유쾌함 속에서 기꺼이 신호를 기다리고 이전보다 81% 더 많은 보행자가 신호를 지킬 수 있었다.

이 유쾌한 프로젝트 영상은 벤츠의 소형차 서브 브랜드 ‘스마트’(Smart)에서 올해 여름 실행한 것으로 ‘안전'에 대한 회사의 헌신과 신념을 보여주기 위해 제작되었다. 스마트한 아이디어를 통해 더 나은 도시를 만들 수 있음을 증명해 보인 ?해당 프로젝트의.메이킹 영상도 적지 않은 인기를 끌고 있다.

메이킹 영상

현민지 인턴기자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3)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文대통령 수행한 靑 기자단, 中 공안 고용 경호원에 무차별 폭행
청와대 취재진 폭행 경호원은 코트라가 고용한 인력인 듯
文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확대 정상회담 시작
아이돌 부모 카페에서 막말한 BJ… 팬들 뿔났다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주장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규제에도 비트코인 가격 그대로, 대안코인ㆍ관련주는 오히려 올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