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기자

등록 : 2018.06.12 10:15
수정 : 2018.06.12 10:22

성조기-인공기 앞, 두 손 마주잡은 트럼프-김정은

등록 : 2018.06.12 10:15
수정 : 2018.06.12 10:22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로 마주보며 두 손을 마주잡고 있다. APㆍ연합뉴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9시(현지시각)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만남을 가졌다. 김정은 위원장은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소회를 밝혔고 트럼프 대통령은 “의심없이 좋은 관계를 맺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악수를 마친 뒤 나란히 서서 취재진의 사진촬영에 응하고 있다. APㆍ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코언, “대선 자금 불법 사용 인정”… 성추문 트럼프에 직격탄
안희정 측근들, 김지은씨 겨냥한 악플 달다 적발
서울대공원 토막 살인범 “노래방 도우미 신고 협박에…”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나치 부역' 숨기고 산 95세 이민자 독일로 추방
남동공단 화재 사고 유가족 “철저한 진상조사 원한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