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지윤 기자

등록 : 2018.06.12 10:15
수정 : 2018.06.12 10:22

성조기-인공기 앞, 두 손 마주잡은 트럼프-김정은

등록 : 2018.06.12 10:15
수정 : 2018.06.12 10:22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로 마주보며 두 손을 마주잡고 있다. APㆍ연합뉴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9시(현지시각)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만남을 가졌다.김정은 위원장은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소회를 밝혔고 트럼프 대통령은 “의심없이 좋은 관계를 맺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악수를 마친 뒤 나란히 서서 취재진의 사진촬영에 응하고 있다. APㆍ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검찰, 국정원 공작비 받아 제3노총 만든 정황 포착
생활고 겪는 제주 예멘 난민에게 손 내민다
난파위기 한국당에 펼쳐질 앞날, 어떤 시나리오들이 나오나
이민자 자녀 격리 비난에 “유럽 봐라” 꿈쩍 않는 트럼프 행정부
“몰카 찍다 걸리면 절대 가만두지 않아”…청와대 트윗
김정은, 44일간 비행기로 세 차례 외국행…속도내는 北외교
이번엔 여당… 포스코 회장 선임 앞두고 연일 ‘잡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