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범구
본부장

등록 : 2017.03.16 17:57

경기도 거주 40~50대 부부 절반이 ‘맞벌이’

등록 : 2017.03.16 17:57

50대 45%, 40대 44.9%

농사일 함께하는 곳 높아

가사분담은 젊을수록 활발

게티이미지뱅크

경기도 거주 40~50대 부부의 절반 가까이가 맞벌이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경기도가 2016년 경기도 사회조사 결과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조사대상 3만880가구 가운데 결혼한 가구는 2만1,646가구였으며 이 가운데 ‘남편만 외벌이’는 44.8%(9,697가구) ‘부부 맞벌이’ 36.2%(7,836가구) ‘부부 모두 무직’ 14.0%(3,031가구) ‘부인만 외벌이’는 5.0%(1,082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맞벌이 부부의 비율은 50대가 45.0%로 가장 높고, 40대 44.9%, 30대 37.7% 순으로 나타났다.

60대 이상에서는 부부 모두 무직이 45.0%로 가장 많았다.

연령대별 결혼가구비율은 20대가 22.9%, 30대 74.0%, 40대 77.5%, 50대 76.5%, 60대 이상 63.5%였다.

결혼한 부부의 가사 분담은 ‘부인이 주로 하고 남편도 분담’이 49.6%로 가장 높고, ‘부인이 전적으로 부담’ 36.5%, ‘부부가 공평하게 분담’ 9.9%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 24.4%, 30대 14.5%, 40대 8.4% 순으로 연령이 적은 부부일수록 가사 일을 공평하게 분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군별로 맞벌이 부부는 안성시 47.4%, 가평군 45.4%, 포천시 45.1% 순으로 농사일을 함께하는 지역에서 맞벌이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경기도 사회조사는 지난해 8월 29일부터 9월 12일까지 15일 간 도내 3만880가구, 15세 이상 가구원 6만6,52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의 신뢰수준은 95%이며 표본오차는 ±0.7%포인트다.

경기도는 1997년부터 매년 사회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2016년에는 가족ㆍ가구, 환경, 보건·의료, 교육, 안전 등 5개 분야 37개 항목에 대해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범구기자 eb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新 음서제] “넌 누구 빽 있니” 新 음서제 절망의 청년들
이철희 '군 사이버사 댓글공작, MB가 직접 지시'
[단독] 또다시 수사선상. 조윤선 출국금지
한국당의 ‘뒤끝’… 여당에 소 취하도 거절
이승우, 후반 26분 교체출전…베로나 데뷔전 ‘합격’
“복비, 집주인한테만 받겠다” VS “시장질서 허무는 출혈 경쟁”
[오은영의 화해] 성적으로만 평가 받은 삶… 마음을 못 열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