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식 기자

등록 : 2018.02.13 04:40

“국가보증 필요”… 수원 군공항 이전 적신호

등록 : 2018.02.13 04:40

금융ㆍ부동산 등 민간투자자

“막대한 사업비 위험 부담 커”

정부 차원 담보 등 요구

환경처리비용 국가 부담도 건의

수원시 제공/2018-02-12(한국일보)

종전 부지 개발이익으로 군(軍) 공항을 옮기려는 경기 수원시의 계획에 빨간불이 켜졌다. 참여를 타진한 민간사업자 대부분이 막대한 사업비 부담에 따른 손실 위험이 크다며 국가차원의 담보를 요구해 온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환경처리 비용을 국가가 의무 부담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와 국방부 대응이 주목된다.

12일 수원시가 군 공항 이전사업과 관련해 지난달 15일 민간투자설명회를 진행한 결과, 막대한 재원을 장기간 일방적으로 투입해야만 하는 만큼, 국가 차원의 보증이 필요하다는 요청이 이어졌다. 6,7년에 걸쳐 5조~6조원을 들여 새로운 공군기지를 먼저 지어야만 기존 부지 개발에 나설 수밖에 없는 사업특성을 감안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정치적 이해관계 등 외부 요인으로 사업이 중단되면 ‘해지시 지급금’과 인센티브 등도 보장해야 한다는 요구를 했다. 금융ㆍ건설ㆍ부동산 업계 관계자들은 “수조 원 사업비를 마련하려면 사실상 국내 전 금융권이 참여해야 한다”며 “기존 부지를 자금조달 담보로 제공하는 등 정부의 특단의 조치가 전제돼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 부지의 환경처리비용을 ‘국가의무’로 못 박아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264만여㎡ 규모의 용산미군기지 오염정화 비용이 1조원 이상일 것으로 추산되는 상황이어서, 그 두 배에 달하는 수원 군 공항(552만여㎡) 치유 비용도 만만치 않게 소요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수원시는 이번 민간 업계의 의견을 담은 건의서를 조만간 국방부에 제출할 방침이다. 역시 군 공항 이전을 추진 중인 대구, 광주광역시 등과 공동 대응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하지만 민간이 참여하는 사업에 국가가 땅을 담보로 내놓거나, 보증을 선 선례가 없어 국방부가 요구를 수용할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이다. 군 공항 이전사업 자체가 수원시와 지역정치권 건의로 첫 걸음을 뗀 상황이어서 국방부가 무리하게 부담을 떠안을 이유가 없는 셈이다.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을 반대하는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지난해 8월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국방부 맞은편 용산전쟁기념관 앞에서 연 집회에서 채인석 화성시장이 연단에 올라 발언하고 있다. 화성시 제공

수원시는 다른 지역에 군 공항을 먼저 건설, 옛 기지를 옮긴 뒤 남은 터를 개발해 사업비를 정산하는 ‘기부 대 양여’ 방식의 군 공항 이전을 진행 중이다. 사업비는 새 군 공항(1,455만여㎡) 조성에 5조463억원, 기존 부지 개발비 7,825억원, 이전지역 지원사업비 5,111억원 등 모두 6조9,997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됐다.

국방부는 수원시의 이런 계획을 수용, 지난해 2월 예비이전 후보지로 화성시 화옹지구를 성정했으나, 화성시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일방적인 전투 비행장 이전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게 화성시의 일관된 입장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신규 군 공항 건설과 기존 부지 개발에 민간이 최대한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국방부, 화성시 등과 협의하되 여의치 않으면 경기도시공사 등 공기업이 사업을 수행하는 방안도 동시에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공모서 4000만원 받아… 어리석은 선택” 특검 수사 조여오자 심적 부담 느낀 듯
정치자금 의혹에 스러진 ‘진보의 별’
‘삼겹살 판갈이론’ ‘콜레라균’… 노회찬의 촌철살인 발언들
서해 5도 해변에 박힌 ‘용의 이빨’ 뽑힐까
모기 물린 곳, 작은 상처를 함부로 긁다간 ‘봉와직염’ 위험
이재명 ‘조폭 유착’ 의혹에 영화 ‘아수라’ 재조명
국방부, 기무사 계엄령 세부문건 공개 놓고 고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