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은영 기자

등록 : 2018.05.10 20:57
수정 : 2018.05.10 21:29

KBS 보도국장 등 방송사 최초 임명동의안 모두 가결

등록 : 2018.05.10 20:57
수정 : 2018.05.10 21:29

KBS 본관. KBS 제공

공영방송 KBS가 국내 방송사 최초로 실시한 보도·시사·라디오 부문 국장 임명동의제 투표에서 3명의 임명동의안이 모두 가결됐다.

KBS는 “김태선 보도본부 통합뉴스룸 국장, 강희중 제작본부 TV프로덕션3 담당(국장), 최봉현 라디오센터 R프로덕션1 담당(국장) 등 총 3명의 임명동의안이 모두 찬성 가결됐다”고 10일 밝혔다.

김태선 보도본부 통합뉴스룸 국장 임명동의 투표에는 282명(총 유권자 352명)이 참여해80.11%의 투표율을 기록했다.이 가운데 찬성은 239명(84.75%), 반대가 43명(15.25%)이었다.

강희중 제작본부 TV프로덕션3 담당(국장급)의 임명동의 투표에는 총 유권자 89명 중 72명이 참여해 80.9%의 투표율을 기록했고, 찬성 62명(69.7%), 반대 10명(30.3%)으로 가결됐다. 최봉현 라디오센터 R프로덕션1 담당(국장급)의 임명동의 투표에는 총 유권자 19명 전원이 참여해 모두 찬성표에 손을 들었다.

이번 국장 임명동의제 투표는 지난달 6일 취임한 양승동 KBS 사장이 제작·보도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위해 도입하겠다고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KBS는 “다만, 양 사장 취임 직후 인사가 이뤄졌고 이후에 제도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 만큼 이번에 한 해 이미 임명된 국장을 대상으로 투표가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이번 투표는 보도본부 통합뉴스룸 국장은 지난 3일부터, 제작본부 TV프로덕션3 담당과 라디오센터 R프로덕션1 담당은 지난 8일부터 투표를 시작해 10일 오후 6시까지 모바일로 실시됐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홍준표가 보수를 몰락시킨 게 아니라 몰락한 보수가 홍준표에 매달린 것”
능력ㆍ자질보단 충성파 골라 키워… 위기 구할 리더가 없다
[단독] 세월호 촛불 조형물 부순 前 일간지 화백 구속기소
[르포] “지난달 37만원 벌었는데… 경기 회복? 어느 나라 얘긴가요”
범죄 방목장 #여고생 오픈채팅
김연철 “미국이 적절한 체제보장 제공하면 북 핵ㆍ미사일 선반출 가능”
멕시코, 독일 격파 대이변… 한국 16강 경쟁구도 먹구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