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현 기자

등록 : 2018.08.03 10:14
수정 : 2018.08.03 11:17

추미애 “한국당은 기무사 문건에 적시된 계엄령 조력자이자 수행자”

등록 : 2018.08.03 10:14
수정 : 2018.08.03 11:17

민주당 기무사 계엄령 문건 사태 한국당 정조준

“청와대 기록 살펴보고, 문건 수정 과정도 추적해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3일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 사태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을 정조준하고 나섰다. 한국당이 그간 “민주당이 이번 사태를 내란음모로 밀어붙여 한국당을 공범으로 몰고 있다”고 의혹의 눈초리를 보내왔던 만큼 여야의 충돌이 불가피해 보인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기무사 문건에 적시된 계엄령 조력자이자 수행자이며,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당사자”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추 대표는 특히 “우리당은 기무사를 지렛대 삼아 정권연명에 이용하려 했던 박근혜 정권의 최고 수뇌부가 누구였는지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한국당이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때도 기무사가 대응 문건을 작성했다”며 맞불놓기식 대응을 하며 물타기로 일관하는 데 대한 경고로 풀이된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안규백 최고위원은 “사건 본질은 기무사가 권한도 없이 누구의 지시를 받아 계엄 준비를 했는가”라며 “합수단 수사도 여기에 초점을 맞춰 신속히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기무사 문건이 만들어지던 2017년 2월 17일에서 3월 3일 사이에 (청와대에) 보고가 되지 않았겠냐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 있지 않겠냐”며 “청와대 출입기록도 살펴봐야 하고, 문건이 (최초 작성 후) 바뀌어 나가는 과정도 국방위와 정보위가 추적을 해봐야 한다는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조현민 불법 등기’ 진에어 면허 유지… “신규노선 불허”
김경수 영장실질심사 출석 “성실하게 소명하겠다”
2022학년도 대입 수능전형 30% 이상 늘린다
국회 특수활동비 남겨서 어디다 쓰려고?
진료 중 성범죄 의료인 자격정지 1개월→1년 “여전히 솜방망이”
'박원순 시장 쇼하지 마라' 골목길에 드러누운 반대 시위대
미 상원, 반 트럼프 ‘사설연대’ 에 가세 “언론은 적이 아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