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지후 기자

등록 : 2018.02.07 18:18
수정 : 2018.02.07 20:28

서울대 정시 합격자 10명 중 4명 영어 2등급 이하

등록 : 2018.02.07 18:18
수정 : 2018.02.07 20:28

절대평가 뒤 영향력 크게 낮춰

지난해 11월 24일 오전 경북 포항시 북구 포항중앙여고에서 수험생들이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정답지를 보며 가채점을 하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처음으로 영어 영역이 절대평가로 전환되면서 서울대 정시 합격자 가운데 영어 2등급 이하 학생이 10명 중 4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영어 4등급을 받고도 서울대에 합격한 사례도 있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2018학년도 서울대 정시 최초 합격자(추가합격 등 제외) 수능 성적을 분석한 결과 합격자 중 영어 2등급 이하 비율이 39%로 추정된다고 7일 밝혔다. 대다수 대학이 영어 절대평가 전환에 따라 정시에서 영어 반영 비율을 대폭 낮추거나 가ㆍ감하는 방식으로 영향력을 낮춘 결과다. 특히 서울대는 영어 등급 반영을 ‘한 등급이 내려갈 때마다 0.5점씩 감점’하는 방식으로 설정해 최상위권 대학 중에서도 등급 간 점수차가 적어, 영어 4등급(원점수 60점)을 받았지만 수학 만점을 받아 공대에 합격한 사례도 나왔다.

고려대 정시 최초 합격자 중에도 영어 2등급 이하가 37%를 차지한 것으로 추정됐다. 고려대는 2등급은 1점 감점, 3등급부터는 한 등급 내려갈 때 2점 감점 하는 방식으로 영어 등급을 반영했다. 반면 등급 간 점수 차가 상대적으로 큰 연세대는 최초 합격자 중 2등급 이하 비율이 2% 이내인 것으로 추정됐다. 연세대는 영어 1등급을 100점으로 하고 2등급은 95점, 3등급은 87.5점, 4등급은 75점을 준다.

대학별로 합격선이 가장 높은 모집단위를 보면 서울대는 인문계에선 사회학과 394.9점(수능 국어ㆍ수학ㆍ탐구 표준점수 기반 600점 만점 환산), 자연계 의예과 393점으로 예상된다. 연세대는 인문계 경영학과 752.7점(900점 만점), 자연계 의예과 737.1점으로, 고려대는 경영대학 664.5점(1,000점 만점), 의과대 663.5점으로 분석됐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