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08.04 09:04
수정 : 2017.08.04 09:05

오늘도 찜통더위… 서울 낮 최고기온 35도

등록 : 2017.08.04 09:04
수정 : 2017.08.04 09:05

인천지역에 폭염 경보가 내려진 2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귤현역 전동차량기지에서 인천교통공사 직원들이 철로 살수장치를 가동, 달궈진 철로를 식히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4일도 전국의 낮 최고기온이 35도까지 오르면서 ‘찜통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전날 밤 열대야에 시달린 지역의 기온은 아침부터 25∼26도를 넘나들고 있다.

낮 최고기온은 28∼35도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당분간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으로 매우 덥고,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지역도 늘어나겠다”고 밝혔다. 이날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5도, 춘천 35도, 대전 34도, 대구 34도, 광주 35도, 전주 35도, 부산 33도 등이다.

한편 제5호 태풍 '노루'가 점차 북상하면서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5일 오후부터 풍랑특보가 태풍특보로 대치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 0.5∼2m, 남해 먼바다 1∼3m, 동해 먼바다 1∼2.5m로 일겠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