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2.14 17:29

남북 단일팀, 1피리어드 일본에 0-2 불구 현장은 축제 분위기

등록 : 2018.02.14 17:29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세라 머리 총감독과 북한 박철호 감독, 한반도 유니폼을 입은 선수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숙명의 한일전이라도 승패가 상관없는 경기가 있다. 남북이 한 마음이 돼 떠나갈 듯 응원을 쏟아내고 스트레스를 푸는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예선전 현장이다.

역사적인 남북 단일팀은 14일 강원도 강릉의 관동하키센터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별리그 B조 일본과 최종 3차전을 치르고 있다. 세계 랭킹 9위 일본은 확실히 한 수 위였다.

1피리어드가 끝난 현재 단일팀이 2골을 내주고 0-2로 끌려가고 있다. 그러나 현장은 승패가 중요한 분위기가 아니다.

이번 올림픽에서 마지막이 될지 모르는 남북 단일팀의 경기를 보기 위해 구장을 메운 응원단이 엄청난 열기를 뿜어내며 응원하고 있다. 단일팀에 조금의 찬스라도 나는 순간에는 떠나갈 듯한 함성이 쏟아지며 모두의 흥을 북돋우고 있다.

1피리어드 종료 후에는 북측 응원단에서 흘러나오는 ‘고향의 봄’의 구슬픈 멜로디가 많은 관중들의 심금을 자극하기도 했다.

단일팀은 경기 시작 1분 7초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토코 하루카가 네트 뒤에서 구보 하나에에게 퍽을 건넸고 이를 골로 연결했다. 초반에 흔들린 단일팀은 다시 경기 시작 4분도 채 지나지 않아 오노 쇼코에게 2번째 골을 허용했다. 일방적으로 몰리던 단일팀은 1피리어드 10분 만에 박채린의 슬랩샷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후 몇 차례 역습을 통해 이진규가 슈팅을 날렸지만 득점과는 거리가 멀었다.

강릉=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남북 단일팀, 한일전서 유종의 미를 거둘까..키 플레이어는?

[기자의 눈] 한샘 사태의 명과 암, 돌이켜보자면…

[유키스 준 플레이리스트] '더유닛' 사랑은 쭉? 절친 사랑은 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남북 평화정착ㆍ경제공동체가 진정한 광복”
패전일 맞은 야스쿠니신사의 두 모습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송영길, 안희정 1심 무죄에 “제 딸이 엄청난 항의 메시지 보내”
제주 우도 해상서 대형 화물선끼리 충돌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국민연금 매달 100만원 넘게 받는 가입자 20만명 넘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