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3.16 11:30
수정 : 2017.03.16 11:32

[애니팩트] 저어새의 90%는 우리나라에서 번식한다

등록 : 2017.03.16 11:30
수정 : 2017.03.16 11:32

천연기념물 제205호 저어새는 전 세계에 2,700여 마리만 남아있는 멸종위기종입니다. 검고 주걱처럼 생긴 부리에 시커먼 얼굴과 다리, 새하얀 털이 특징인데요.

부리를 물 속에 넣고 휘휘 저어 먹이를 찾아 저어새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고 해요.

전체 저어새 개체의 90%가 한반도 서해안에 찾아와 4~5월에 번식을 하고, 10~11월경에 중국 남부해안, 대만과 홍콩, 베트남 등지까지 이동해 월동을 합니다.

그러나 서식지의 발전소 건립과 해안도로 건설 및 확장 등으로 저어새는 생존에 큰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새만금의 거의 모든 지역은 준설과 매립으로 저어새가 버틸 수 있는 지역이 사라졌다고 합니다.

동그람이 페이스북 에 방문하시면 더 많은 애니팩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