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종구 기자

등록 : 2017.05.14 18:51
수정 : 2017.05.14 18:54

공용 하천물 퍼내 판 ‘현대판 봉이 김선달’

등록 : 2017.05.14 18:51
수정 : 2017.05.14 18:54

경찰, 50대 살수차 주인 송치

지자체의 허가를 받지 않고 하천물을 불법으로 퍼내 판매한 살수차 주인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소하천정비법 위반 혐의로 A(58)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경기 평택시 진위천 물 7,000t을 지자체 허가 없이 임의로 몰래 퍼낸 뒤 업체에 판매해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하천은 국가가 관리하는 공용하천이다.

A씨는 살수차에 펌프를 달아 하천물을 빼낸 뒤 레미콘업체 등에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과거 동일 범죄로 적발돼 벌금을 낸 전력이 있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충성하는 80명만 있으면 돼… 박근혜 공천 살생부 있었다”
김경수 “’드루킹 의혹’ 밝힐 수 있는 부분 모두 밝혔다”
재벌 갑질 이번엔 CJ 이재환… ”비서에 요강 청소도 시켜”
“폼페이오 방북, 김정은의 됨됨이 직접 재본다는 의미'
'강남권 상권 흔들'… 압구정ㆍ신사 등 매장 임대료↓
중국서 함부로 무단횡단하면 물벼락 맞는다
부탄에 없는 세 가지… 도살장, 동물원, 농약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