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7.10.01 08:57
수정 : 2017.10.01 08:58

디종 권창훈, 교체 투입 5분 만에 시즌 2호 골

등록 : 2017.10.01 08:57
수정 : 2017.10.01 08:58

디종의 권창훈(오른쪽). 디종 페이스북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1부) 디종의 권창훈(23)이 시즌 2호 골을 터뜨렸다. 권창훈은 1일(한국시간) 프랑스 디종 가스통 제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RC 스트라스부르와 홈 경기에 교체 출전해 선제골을 넣었다.

팀은 경기 추가시간 동점 골을 내줘 1-1로 비겼다.

권창훈은 후반 28분 교체 출전한 뒤 5분 만에 득점했다. 후반 33분 발렌틴 로시의 크로스를 왼발로 연결해 그물을 갈랐다. 그가 리그 골 맛을 본 건 8월 20일 스타드 렌 FC전 이후 한 달 열흘 만이다.

기분 좋게 시즌 2호 골을 작렬한 권창훈은 축구대표팀에 합류해 국가대표 평가전 러시아(7일), 모로코전(10일)을 치른다.

디종은 후반 40분 세드릭 얌베레가 레드카드를 받아 수적 열세에 놓인 뒤 후반 추가시간에 상대 팀 마틴 테리어에게 동점 골을 허용해 승리를 놓쳤다.

프랑스 리그앙 강호 파리 생제르맹은 네이마르가 두 골, 킬리앙 음바페가 한 골, 에딘손 카바니가 한 골을 넣는 등 활발한 공격을 앞세워 FC 지롱댕 드 보르도를 6-2로 대파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