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7.10.01 08:57
수정 : 2017.10.01 08:58

디종 권창훈, 교체 투입 5분 만에 시즌 2호 골

등록 : 2017.10.01 08:57
수정 : 2017.10.01 08:58

디종의 권창훈(오른쪽). 디종 페이스북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1부) 디종의 권창훈(23)이 시즌 2호 골을 터뜨렸다.

권창훈은 1일(한국시간) 프랑스 디종 가스통 제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RC 스트라스부르와 홈 경기에 교체 출전해 선제골을 넣었다.

팀은 경기 추가시간 동점 골을 내줘 1-1로 비겼다.

권창훈은 후반 28분 교체 출전한 뒤 5분 만에 득점했다. 후반 33분 발렌틴 로시의 크로스를 왼발로 연결해 그물을 갈랐다. 그가 리그 골 맛을 본 건 8월 20일 스타드 렌 FC전 이후 한 달 열흘 만이다.

기분 좋게 시즌 2호 골을 작렬한 권창훈은 축구대표팀에 합류해 국가대표 평가전 러시아(7일), 모로코전(10일)을 치른다.

디종은 후반 40분 세드릭 얌베레가 레드카드를 받아 수적 열세에 놓인 뒤 후반 추가시간에 상대 팀 마틴 테리어에게 동점 골을 허용해 승리를 놓쳤다.

프랑스 리그앙 강호 파리 생제르맹은 네이마르가 두 골, 킬리앙 음바페가 한 골, 에딘손 카바니가 한 골을 넣는 등 활발한 공격을 앞세워 FC 지롱댕 드 보르도를 6-2로 대파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의 ‘역린 정치’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올림픽 앞두고 폭행 당한 심석희, 여자 쇼트트랙 메달 전선 흔들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재건축 연한 확대 두고 부동산 시장 술렁…단기척 위축 불가피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