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서희 기자

등록 : 2018.05.28 17:01
수정 : 2018.05.28 20:42

한국ㆍ바른미래 “후보간 연대는 가능”… 단일화 불씨 살리나

등록 : 2018.05.28 17:01
수정 : 2018.05.28 20:42

충북지사ㆍ서울시장 등 물밑논의

사전투표 시작 내달 8일 전까지

협상 완료해야 효과 극대화 가능

28일 서울 영등포구 한 인쇄소에서 6.13 지방선거 투표 용지가 인쇄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 고공행진에 움츠린 야당들이 아직 꺼지지 않은 ‘야권 단일화’ 불씨 살리기에 기대를 거는 분위기다.사전투표가 시작되는 내달 8일 전까지는 후보직을 내려놓는 방식으로 사실상 단일화에 나설 수 있어, 사표(死票) 발생을 막고 여당과 1대1 구도를 만드는 야권연대가 전격 성사될지 관심이 쏠린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미 우리 당은 자유한국당과의 연합, 연대, 후보단일화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며 “다만 일선에서 후보자들이 선거 결과에 자신감을 잃고 실패할 것이라 두려워한 나머지 스스로 사퇴하는 것은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당대 당의 공식적 연대는 없어도 후보간 연대는 충분히 가능하다는 얘기다. 앞서 홍준표 한국당 대표도 “단일화는 정당 차원에서는 생각하지 않고, 후보들끼리는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언급한바 있다.

이날 박 공동대표의 발언은 일부 지역에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후보 간 단일화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사실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최근 충북지사 출마를 선언한 박경국 한국당 후보와 신용한 바른미래당 후보는 단일화를 목표로 물밑 협상을 이어오고 있다. 대전시장에 도전장을 낸 박성효 한국당 후보와 남충희 바른미래당 후보의 경우 단일 후보 선출 방식에 대한 이견을 끝내 좁히지 못하고 이날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가장 관심을 끄는 서울시장 단일화 논의는 줄다리기만 하는 상황이다. 이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에 나선 김문수 한국당 후보는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저는 야권 통합을 주장하는 사람”이라면서도 “여러 가지 면에서 검토할 점이 있다”고 했다. 안 후보도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단일화는) 유권자가 판단할 것”이라며 인위적 단일화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내비쳤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6ㆍ13 선거 투표용지 인쇄는 이날 개시됐다. 그러나 지역 별로 인쇄일이 달라서 인쇄를 시작하기 전 단일화를 이룰 경우 단일 후보만 투표용지에 표시하는 게 가능하다. 충북의 경우 30일 인쇄에 들어간다. 하지만 이 기간을 넘기더라도 사전투표일(6월 8, 9일) 전에 사퇴하면 사전투표 용지에는 사퇴했다는 사실이 표시된다. 후보직 사퇴는 사전투표일이 지나도 할 수 있지만, 사퇴한 후보가 사전투표 때 받은 표는 전부 무효표로 처리된다는 점에서 제한적 효과만 볼 수 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위기의 보수야당들, 보수 진영의 ‘거목’ JP 별세에 만감 교차
부인과 각별했던 JP, 빈소와 묘지도 그 곁에
풀지 못하고 끝난 '한 집안' JP-박근혜의 앙금
박지성, ‘한국-멕시코’ 경기 앞두고 손흥민·치차리토 만남…격려VS압박
사우디 여성, 드디어 내일 운전대 잡는다
이번엔 해병대… 한미, 연합훈련 줄줄이 ‘공세적 중단’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