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28 21:40
수정 : 2018.05.28 21:45

마크롱, 살신성인 아프리카 청년에 ‘깜짝 선물’

등록 : 2018.05.28 21:40
수정 : 2018.05.28 21:45

28일(현지시간) 마크롱 대통령(왼쪽)이 파리의 엘리제궁에서 맨손으로 아파트 5층에 올라가 난간에 매달려 있던 4세 아이를 구조했던 22세 말리 출신의 마무두 가사마와 만나고 있다. AP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시내의 한 아파트 발코니에 매달린 아이를 살신성인의 정신으로 구출한 아프리카 청년에게 프랑스 정부가 시민권을 부여하기로 했다.

프랑스는 소방대가 도착하기도 전에 단숨에 아이를 구출한 이 청년의 '능력'을 인정해 소방대에 채용하기로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집무실인 엘리제궁으로 마무두 가사마(22)를 초청해 만난 뒤 그에게 경찰서장의 서명이 담긴 감사장을 전달했다.

또 그에게 프랑스 국적을 부여하고 소방대원으로 채용하겠다는 '깜짝 선물'까지 안겼다.

몇달 전 말리에서 프랑스로 이주한 마무드 가사마가 지난 26일 파리 18구역의 한 아파트에서 발코니에 위험하게 매달린 4살 남자아이를 구하기 위해 아파트 발코니를 오르고 있다. 아이를 구한 가사마는 프랑스에서 영웅으로 칭찬받고 있다. 출처=페이스북 캡처

가사마는 맨몸으로 아파트의 5층 발코니까지 올라가 발코니 손잡이에 대롱대롱 매달린 네살 짜리 아이를 구해내 프랑스인들의 찬사를 한몸에 받은 청년이다.

몇 달 전 프랑스의 옛 식민지였던 아프리카 말리에서 청운의 꿈을 안고 파리로 건너온 가사마는 사실상 불법체류자 신세였지만, 평생을 프랑스에 거주해도 따기 어려운 시민권과 프랑스 공무원 자리를 한꺼번에 얻게 됐다.

가사마는 지난 26일 저녁 8시께(현지시간) 파리 18구의 한 거리를 지나다가 행인들이 비명과 차들이 경적을 심하게 울리는 소리를 들었다.

사람들이 쳐다보는 곳을 바라보니 아파트 5층 발코니에 한 아이가 대롱대롱 매달려 있었다. 발코니 손잡이를 붙잡고 버티는 아이가 언제 추락할지 모르는 위험천만한 상황.

가사마는 즉시 아파트 발코니를 한 층씩 맨몸으로 기어 올라가기 시작했고, 아무런 안전 장구도 없이 5층까지 30초 만에 올라간 그는 무사히 아이를 낚아채 구조에 성공했다.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는 이 청년이 아이를 구하고 몇 분 뒤에야 도착했다.

그는 구조 당시 생각할 틈도 없이 몸이 즉각적으로 반응했다고 말했다.

"갑자기 사람들이 소리치고 차들이 경적을 울리길래 무작정 올라갔어요. 하늘에 감사하게도 아이를 구할 수 있었어요."

용기를 내기는 했지만, 아이를 구해 아파트 거실에 내려놓고 나자 몸이 떨려서 제대로 서 있을 수도 없었다고 그는 회고했다. 이 아이는 부모가 집을 비운 사이 발코니 문이 열린 곳으로 나왔다가 변을 당할 뻔했다.

가사마가 아이를 구출하는 장면은 행인이 영상으로 찍어 소셜네트워크(SNS)에 공유해 큰 화제가 됐고, 프랑스로 건너온 아프리카 출신 청년의 용감한 행동에 프랑스인들은 찬사를 쏟아냈다.

많은 네티즌이 아파트를 맨몸으로 올라간 모습에 감명을 받아 '스파이더맨'이라는 별명을 붙여줬고, 온라인에서는 영웅적 행위를 높이 평가해 그에게 특별 체류허가를 내주라는 청원운동도 개시됐다.

가사마는 자신에게 일어난 일이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이다.

엘리제 궁에서 대통령을 만나고 나온 뒤 기자들이 소감을 묻자 그는 "대통령이 많은 얘기를 해줬다. 매우 친절한 분이었고, 선물도 주셨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영국은 대국민 토론, 독일은 탈정치 논의기구서 연금개혁 이끌어내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말 많고 탈 많던 공정위 ‘38년 독점’ 담합 조사권 내놓는다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겨를] 무동력 카트를 타고 2.1㎞ 트랙을 하강 질주 '이보다 더 짜릿할 순 없다'
[캐릭터오디세이] ‘애인’ 이후 22년… 유동근표 황혼 로맨스에 또 ‘심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