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5.06 16:30
수정 : 2018.05.06 16:31

베를린필 최정상의 크리스탈 음색을 만난다

수석 플루티스트 마티외 뒤푸르 30일 내한 공연

등록 : 2018.05.06 16:30
수정 : 2018.05.06 16:31

베를린 필하모닉 수석 플루티스트 마티외 뒤푸르 내한 공연이 30일 오후 7시30분 서울 세종문회회관 체임버홀에서 열린다.

풍부한 감성과 섬세함으로 세계 정상의 플루트 연주를 선보여온 뒤푸르는 약관의 나이에 프랑스 툴루즈 카피톨 국립오케스트라 수석으로 임명되어 젊은 시절부터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파리 출신의 연주자다.3년 뒤 파리 국립오페라관현악단 수석 플루티스트에 올랐으며 당시 음악감독이던 다니엘 바렌보임의 권유로 그가 이끌고 있던 미국 시카고심포니 수석을 1999년부터 15년간이나 지냈다. 베를린필 수석은 2015년 9월부터 맡고 있다.

지난해 봄 열린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에도 참가해 청아한 음색으로 청중을 사로잡은 그는 이번 공연에서 바레세, 포레, 드뷔시, 고베르, 프랑크의 곡을 들려준다. 반주는 독일 등에서 활동 중인 피아니스트 이용규가 맡으며 특별손님으로 플루티스트 김소연 박현정 이지연이 보자의 플루트 4중주도 연주한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호되게 혼내되 선물은 확실히… 김정은식 통치
“겜린, 나태해 연습 중단” 민유라 주장에 겜린 ‘반박’
중국ㆍ에어버스, 항공기 구입 여부 쉬쉬
문 대통령 “해병대 헬기 추락 희생자에 애도 표명…사고 원인 조속 규명”
이용섭 광주시장 “옷 벗고 합시다” … 공공기관장 자진사퇴 메시지?
기무사 개혁TF “개혁이냐 해체냐의 심각한 수준”
에쿠스 탄 여성, 출근길 대구 도심에 1500만원 뿌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