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6.13 20:13
수정 : 2018.06.22 11:08

'이부망천' 망언 변수에도 인천 투표율 또 전국 꼴찌

등록 : 2018.06.13 20:13
수정 : 2018.06.22 11:08

인천 평균 55.3%…비하발언 직접 대상인 중구·남구는 투표율 더 낮아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민중당 대구시당 후보들이 11일 오전 대구 북구 산격동 정태옥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사퇴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정 의원의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살고 망하면 인천 산다)’ 망언을 규탄하고 있다. 뉴스1

인천시가 6·13 지방선거에서 전국 17개 시·도 중 최저 투표율을 기록했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투표를 마감한 결과, 잠정 투표율은 55.3%로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낮았다.

일각에서는 이번 선거를 앞두고 이른바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 발언 때문에 인천 투표율이 높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정태옥 전 한국당 대변인의 인천 비하 발언을 표로 심판하겠다는 여론이 들끓으면서 투표율도 높아질 것이라는 추론이었다.

그러나 이달 8∼9일 사전투표 때보다도 인천 투표율 순위가 더 하락한 점을 미뤄볼 때 '이부망천' 사태가 오히려 투표율을 떨어뜨린게 아니냐는 분석도 일각에서는 나온다.

인천 사전투표율은 17.58%로, 대구·부산·경기에 이어 4번째로 낮았지만 이날 본투표까지 합산하자 꼴찌로 주저앉았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지난해 12월 2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주요당직자와 여의도연구원 부원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정태옥 대변인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정 의원의 비하 발언 때 직접 언급된 인천 중구와 남구는 투표율이 인천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더 낮았다.

남구 투표율은 51.9%로 인천 10개 군·구 중 꼴찌를 차지했고, 중구 투표율은 54.4%로 인천에서 7위를 기록했다.

정 의원은 앞서 7일 모 방송에서 "서울에서 살던 사람들이 양천구 목동 같은 데 잘 살다가 이혼 한번 하거나 하면 부천 정도로 간다.부천에 갔다가 살기 어려워지면 인천 중구나 남구나 이런 쪽으로 간다"고 주장했다.

이를 놓고 이부망천 발언이 정치 혐오를 불러일으켜 투표율을 떨어뜨린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인천의 낮은 투표율은 이번 선거에서 갑자기 나타난 현상은 아니다.

인천 투표율은 최근 10여 년간 지방선거, 국회의원 선거, 대통령 선거 등 9차례의 전국 단위 선거에서 전국 바닥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인천은 2006년 4회 지방선거에서 44.3%, 2007년 17대 대선에서 60.3%, 2012년 19대 총선에서 51.4%의 투표율로 전국 시·도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다른 선거에서도 인천 투표율은 17개 시·도 중 13위가 최고기록일 정도로 하위권을 맴돌았다.

2008년 18대 총선 땐 15위(42.5%), 2010년 5회 지방선거 13위(50.9%), 2012년 18대 대선 땐 14위(74.0%)를 기록했다.

2014년 6회 지방선거 땐 15위(53.7%), 2016년 20대 총선 14위(55.6%), 2017년 19대 대선 땐 13위(75.6%)에 그쳤다.

인천의 투표율이 낮은 요인은 전체 유권자 중 인천에서 태어난 토박이 비율이 낮고 다른 지역에서 유입된 인구 비중이 높은 인구통계학적 특성과도 연관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거주 지역에 대한 연대감과 귀속감이 떨어지고 지역 정체성도 옅은 탓에 내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에 적극적인 참여 의지가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지적을 받는다.

인천시선관위 관계자는 "오늘도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투표 독려 방송을 하며 투표율을 올려 보려 노력했지만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며 "투표율이 저조한 원인을 분석해 보고 대책을 찾아 다음 선거에서는 다른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위기의 보수야당들, 보수 진영의 ‘거목’ JP 별세에 만감 교차
부인과 각별했던 JP, 빈소와 묘지도 그 곁에
풀지 못하고 끝난 '한 집안' JP-박근혜의 앙금
박지성, ‘한국-멕시코’ 경기 앞두고 손흥민·치차리토 만남…격려VS압박
사우디 여성, 드디어 내일 운전대 잡는다
이번엔 해병대… 한미, 연합훈련 줄줄이 ‘공세적 중단’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