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지후 기자

등록 : 2018.01.24 19:00
수정 : 2018.01.24 22:46

영어유치원 집단행동에 ‘따가운 눈총’

등록 : 2018.01.24 19:00
수정 : 2018.01.24 22:46

방과후 영어 논란 속 ‘단속 불똥’

전외협 “시대착오적 발상” 반발

“공교육 영어 억제 최대 수혜자가

지나친 집단이기주의 공감 안돼”

교육현장ㆍ학부모들 반응 싸늘

한국학원총연합회 소속 전국외국어교육협의회(전외협) 회원들이 24일 서울 서초동 외교센터에서 '영어교육산업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전외협 제공

유아 대상 영어학원, 이른바 ‘영어유치원’ 시장은 해마다 팽창하는 중이다. 2014년 326개에 불과했던 영어유치원은 지난해 465개로 무려 52%로 늘었고, 시장 규모 역시 해마다 10%안팎씩 불어나며 지난해 2,7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교육부가 유치원ㆍ어린이집 방과후 영어를 금지하려다 여론의 반대에 밀려 결정을 유예하면서 대신 화살을 날린 곳이 바로 이 영어유치원 시장이다.

교육부는 지난 16일 고액 영어유치원 학원에 대해 단속에 나서고, 연내에 이들의 교습시간, 교습비, 교습내용에 대한 기준을 법제화하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이번엔 영어유치원들이 집단행동에 나섰다. 교육부가 설익은 정책을 내놨다가 여론 뭇매를 맞자 엉뚱하게 영어유치원에 화풀이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학원총연합회 소속 전국외국어교육협의회(전외협)은 24일 서울 서초동 외교센터에서 ‘영어교육산업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영어유치원 등 과열된 조기 영어교육 폐해를 우선 해소하겠다는 교육부 방침을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황성순 전외협 회장은 “영어는 평생학습 개념으로 조기 영어교육의 경우 지식습득보다 놀이와 이야기, 노래를 활용한 타문화 교육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이를 선행학습으로 분류하고 금지하는 교육부의 정책은 문제가 많다”고 말했다. 영어유치원이 주축이 된 이날 결의대회에서 진외협은 성명서를 통해 “유아 영어학원은 교육부의 각종 규제에도 축적된 교수학습방법을 통해 조기유학 감소에 기여하고 기러기 아빠 등 사회적 문제 해결의 단초가 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영어유치원의 이런 집단행동에 교육 현장의 반응은 싸늘하다. 지금까지 공교육 영어 억제 정책의 최대 수혜자이면서 조금의 규제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것은 지나친 집단이기주의에 가깝다는 것이다. 영어유치원의 월 평균 교습비는 103만원(연간 1,236만원ㆍ사교육걱정없는세상 지난해 7월 추산)으로, 강남권에서는 200만원에 육박하는 곳이 적지 않다. 최은순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회장은 “생존권을 위협받는 학원장들의 목소리를 무작정 비난할 수는 없지만 범람하는 사교육 시장에서 지나친 교습비나 아이들의 쉴 권리를 빼앗는 일부 학원들을 걸러내야 한다는 데에는 많은 이들이 공감한다”며 “정부는 이와 함께 공교육의 내실화 방안을 빨리 마련해 학부모들이 사교육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찰, 송인배 비서관ㆍ드루킹 연루 사실 알았나
송인배로 번진 드루킹 사건… 청와대는 “부적절행위 없었다” 조사 종결
[단독] 아파트 15%가 라돈 농도 WHO 기준 초과
‘검란’ 가까스로 봉합됐지만… 문무일 총장 리더십엔 상처
“푸틴은 러시아를 계획적으로 훔쳤다” 차르 권력에 칼날
“몰카남에 황산 테러할 것” 극단 치닫는 성추행 수사 갈등
‘비련’ 부르던 가왕이 고개 떨구자, “우리 오빠야 운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