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3.19 17:44
수정 : 2017.03.19 21:39

안철수 “20년 먹거리 창출” 손학규 “반패권 개혁정부”

등록 : 2017.03.19 17:44
수정 : 2017.03.19 21:39

안 “공정ㆍ자유ㆍ미래 가치 수호”

손 “제7공화국 열어 나갈 것”

750m 거리서 15분 차 출정식

첫 TV토론서도 ‘연정’ 놓고 격론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19일 서울 종로구 마이크로임팩트에서 대선 출마 선언을 마친 뒤 두 손을 들어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19일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안 전 대표는 ‘미래를 준비하는 대통령’을, 손 전 대표는 ‘제7공화국의 첫 대통령’을 내세워 다음 정권을 이끌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같은 날 경쟁적으로 출마 선언을 하는 것도 이례적인데다 장소도 직선거리 상 불과 750㎙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상대를 의식한 맞불 행보라는 해석이 나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마이크로임팩트에서 열린 대선 출정식에서 “공정, 자유, 책임, 평화, 미래의 가치를 수호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며 “대신할 수 없는 미래, 저 안철수가 앞장서겠다”고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어 “시작했을 때의 마음으로, 시작했을 때의 모습으로, 더 큰 간절함과 강철 같은 의지를 담아 정치를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새로운 기술혁명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그것을 이해하고 진취적으로 도전하는 지도자가 필요하다”며 ‘미래’에 방점을 찍었다. 또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가장 잘 대처한 모델국가가 되도록 하겠다”며 “미래 20년 먹거리를 만든 대통령으로 기억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의 부인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는 “대한민국을 전진시키기 위한 준비가 돼 있다. 많은 것을 배우고 더 강하게 단련해 왔다”며 안 전 대표를 소개했다. 안 전 대표 측은 ‘미래 대통령’을 강조하기 위해 미래학자 제레미 리프킨이 2012년 방한 당시 강연한 장소를 선택했다.

손 전 대표는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앞에서 “촛불시민혁명은 대통령 한 사람을 교체하는 것을 넘어 나라를 바꾸고 정치를 바꿔서 국민의 삶을 바꿀 삶의 교체를 해보자는 것”이라며 “제왕적 대통령 공화국이라는 오명과 적폐로 가득한 6공화국 체제를 끝장내고 새로운 제7공화국을 열겠다”고 출마를 선언했다. 안 전 대표의 출정식이 끝나고 불과 15분 뒤였다.

손 전 대표는 “개혁 대통령이자 개헌 대통령이 되겠다”면서 대통령 임기를 3년으로 단축하고 2018년 지방선거 때까지 헌법을 바꾸는 로드맵을 제시했다. 또 “이번 대선은 진보와 보수의 대결이 아니라 낡은 체제와 새로운 체제의 대결”이라며 “패권세력에 승리해 개혁공동정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손 전 대표는 2012년 대선에서도 세종대왕의 ‘애민(愛民)’ 정신을 받든다는 취지에서 광화문광장의 세종대왕상 앞에서 출마를 선언했고, 이번엔 촛불집회를 상징하는 장소라는 점을 감안했다는 후문이다.

두 후보는 전날 KBS에서 열린 첫 TV 토론회에서도 연정 시기를 놓고 격론을 벌이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안 전 대표는 “정치인과 정당은 자신이 어떤 나라를 만들겠다는 비전을 만들고 국민의 평가를 받은 뒤 선거 이후에 개혁세력을 결집해 정국을 운영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반면 손 전 대표는 “중도 통합, 개혁적인 보수와 합리적인 보수들이 관심을 갖는 대통령 후보여야 한다”며 “정권에 참여할 수 있다는 약속을 하고 가능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선(先) 연대론을 주장했다. 박주선 국회부의장도 “집권을 하려면 국민의당 갖고는 안 된다는 여론이 많이 있다. 부패, 패권, 국정농단 세력을 제외하고 옳고 바른 나라를 만들겠다는 우리 이념에 동참하는 모든 개혁세력은 함께해야 한다”며 손 전 대표와 공동전선을 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19일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앞에서 대선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영원한 2인자의 삶” 한국 현대정치사의 풍운아 김종필
“제2의 이완용 되더라도…” 김종필 전 총리 주요 발언
DJP연합 정권교체 기여했으나 지역주의 조장은 한계
엄지 척! 그대가 우리동네 어벤져스
“4년마다 열리는 월드컵이 팬들에게 기쁨 아닌 스트레스를 준다면…”
경북 포항 규모 1.6 여진… 깊이 얕아 진동 느껴
‘개방 없는 개혁’의 한계... 북한, ‘중국식 농업 혁신’ 추진하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