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18 16:43

[E-핫스팟] 신혜성, 팬들과 20년 교감 빛난 120분

등록 : 2017.09.18 16:43

[한국스포츠경제 정진영] 그룹 신화의 멤버이자 솔로로도 활동하고 있는 신혜성이 단독 콘서트로 팬들과 만났다.

데뷔 20주년을 앞두고 있는 만큼 오랜 시간 쌓인 팬들과의 깊이 있는 교감이 공연에서도 묻어났다.

신혜성은 16일부터 이틀 간 서울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2017 신혜성 위클리 콘서트 "세레니티"'를 진행했다. 지난 5일 발매한 새 앨범 '세레니티'의 수록 곡들은 물론 신화와 솔로 앨범을 넘나드는 세트리스트로 팬들을 반갑게 했다.

2007년 발매한 2집의 수록곡 '우리가 처음 만난 날'로 공연의 포문을 연 신혜성은 '스페셜 러브', '예쁜 아가씨'를 연이어 부르며 공연의 열기를 후끈하게 만들었다. 이후 2011년 발표한 스페셜 앨범의 수록 곡 내겐 꿈 같은 하루가 이어졌다 이 노래는 비밀스러운 마음을 노래하는 남녀가 함께 하모니를 이뤄 하나의 노래가 되는 콘셉트의 듀엣 곡이다. 감미로운 신혜성의 목소리와 단정한 멜로디가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듯했다.

'세레니티'의 타이틀 곡인 '그 자리에'가 울려 퍼지자 팬들의 환호성은 더욱 커졌다. 신혜성은 "내 노래지만 내가 들어도 참 계절이랑 잘어울려 좋다"며 웃음을 보인 뒤 애틋한 마음을 담아 '그 자리에'를 열창했다. 감미로운 선율과 어우러진 무대 효과가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이번 콘서트가 특별했던 이유는 '그 자리에'를 비롯해 '문득', '머물러줘' 등 '세레니티'의 수록 곡들의 무대를 최초로 만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영화 '클로저'의 OST인 '더 블로어스 도터'까지 열창하며 공연장을 가을 감성으로 짙게 물들였다.

20년 지기 팬들과 나눈 교감은 인상적이었다. 신혜성은 "내가 혼자 활동을 한 게 아니다. 여러분도 같이 활동한 것"이라며 지난 20여 년의 시간들에 대해 팬들에게 감사해했고, 공연 중간 중간 객석으로 마이크를 넘기거나 자연스러운 호응을 이끌어내며 함께 호흡했다. 즉석 라이브 때는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선곡, 팬들에게 "일어나진 않아도 좋으니 앉아서라도 춤을 같이 춰 달라"는 부탁을 해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신혜성은 이후 이문세의 4집 수록 곡인 '깊은 밤을 날아서'와 지난 2010년 발매한 일본에서의 첫 번째 정규 앨범의 수록 곡을 한국어로 번안한 '곤 투데이', 4집의 수록 곡 '별을 따다' 등으로 공연의 열기를 고조시킨 뒤 '그대라서'와 '머물러줘'를 끝으로 무대를 마쳤다. 하지만 팬들의 열기는 공연이 끝난 뒤에도 계속됐고, 신혜성은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었다"며 '로코 드라마'와 '중심'을 앵콜로 열창했다.

신혜성의 이번 콘서트는 티켓 오픈 직후 모두 매진되며 인터파크 티켓 랭킹 콘서트 부문에서 일간차트와 주간랭킹을 석권했다. 이틀 간 약 1만 명의 팬들이 공연장을 찾았다.

사진=라이브웍스컴퍼니 제공

정진영 기자 afreeca@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터뷰] ‘아이 캔 스피크’ 이제훈 “소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당연한 일”

[한’s 알뜰신잡] 다짜고짜 금리인하요구권? 알아둬야 할 두 가지

[날씨예보] 오늘날씨, 쌀쌀한 출근길·낮엔 늦더위...미세먼지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제일 억울하다] “내가 제일 억울한 세대다”
우병우 가까스로… 검찰, 상처뿐인 구속
국민 청원 ‘이국종 지원’은 되고 ‘MB 출금’은 안된 이유
[아하!생태!] 빨리 나는 새들은 유리창이 아프다… 미국서만 한해 10억마리 수난
[여의도가 궁금해?] ‘투사’ 김성태 등장하자 與 “정진석, 정우택은 양반이었네”
‘김상조 숙제’ 마감시한 다가오는데…대기업들 망연자실
[나를 키운 8할은] 강상중 '재일한국인 1세 아버지, 어떤 불운에도 굴하지 않으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