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준 기자

등록 : 2018.06.12 18:39
수정 : 2018.06.12 18:50

“추자현 건강한 모습으로 오늘 퇴원”

12일 소속사 “산후조리원에서 몸조리... 남편이 돌봐”

등록 : 2018.06.12 18:39
수정 : 2018.06.12 18:50

한중 배우 커플인 위샤오광ㆍ추자현 부부. SBS 제공

지난 1일 아들을 출산한 뒤 건강 악화설에 휘말려 홍역을 치른 배우 추자현(39)이 12일 퇴원했다.

추자현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추자현이 오늘 오후 1시께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 절차를밟았다”고 알렸다. 퇴원한 추자현은 산후조리원으로 가 몸조리를 하고 있다. 그의 남편이자 배우인 위샤오광(于曉光ㆍ37)이 추자현을 돌보고 있다.

추자현은 출산 후 당일 경련 증상으로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경련 시 폐로 흘러 들어 간 분비물로 인해 흡인성 폐렴으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 회복해 이날 퇴원했고, 추후 통원 치료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코언, “대선 자금 불법 사용 인정”… 성추문 트럼프에 직격탄
안희정 측근들, 김지은씨 겨냥한 악플 달다 적발
서울대공원 토막 살인범 “노래방 도우미 신고 협박에…”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나치 부역' 숨기고 산 95세 이민자 독일로 추방
남동공단 화재 사고 유가족 “철저한 진상조사 원한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