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09.13 15:40
수정 : 2017.09.13 21:59

태풍 ‘탈림’ 북상…주말 간접 영향권

등록 : 2017.09.13 15:40
수정 : 2017.09.13 21:59

제주ㆍ남해안 등 강풍ㆍ비 예보

비가 내린 11일 오전 서울 광화문 사거리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제18호 태풍 ‘탈림’이 진로를 변경해 한반도와 일본 방향으로 향하면서 주말인 16일부터 제주와 남해안이 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13일 기상청 국가태풍센터에 따르면 탈림은 중심기압 965헥토파스칼(hPa)에 최대풍속 초속 37m의 강풍을 동반한 중형규모의 태풍으로 이날 대만 타이페이 동남동쪽 약 540㎞ 부근 해상을 지나며 세력을 키우고 있다.

15일엔 서귀포 남서쪽 약 670㎞ 해상, 16일은 서귀포 남서쪽 약 410㎞ 해상까지 접근하면서 이번 주말 제주와 남해안에 강풍과 함께 비를 뿌릴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태풍의 수증기가 유입되는 경남과 강원영서에는 17일 국지성 호우가 내릴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탈림은 애초 대만을 지나 중국에 상륙, 소멸될 것으로 전망됐으나 태풍의 이동경로인 북태평양 고기압의 세력이 약해지면서 14일부터 본격적으로 방향을 선회해 일본 규슈(九州)지방으로 밀려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탈림의 큰 진로는 제주 남쪽 먼바다를 지나 일본에 상륙하는 것이지만 조금씩 북쪽으로 이동하면서 한반도에 더욱 가까워질 가능성도 있다”며 “다만 진로를 급선회해 한반도에 상륙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트코인 써봤더니] 비트코인으로 일주일 살아보니… 돈이라기엔 ‘99%’ 부족했다
‘최경환 1억’ 국정원 장부 확보… 소환 시기 저울질
역사서 분석하니… 1900년간 한반도 6.7 강진 15회나
‘월급쟁이의 별’ 삼성전자 임원들은 누구
[나를 키운 8할은] 강수진 '친할머니처럼 돌봐준 선생님... 나만의 발레 눈뜨게'
[단독] 차기 우리은행장에 관료출신 배제한다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탐험가이자 예술가 제임스 카메론 ‘21세기의 다빈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