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범수 기자

등록 : 2015.01.22 14:22
수정 : 2015.01.23 00:40

"글쓰기 재능은 타고난다" 나쁜남자 하루키

김범수의 국제뉴스 들춰보기

등록 : 2015.01.22 14:22
수정 : 2015.01.23 00:40

일본의 인기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가 지난 15일부터 독자들의 궁금증에 답하는 보름 동안 기간 한정의 웹사이트 ‘무라카미씨의 거처’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 자신의 책을 낸 일본 출판사 신초샤(新潮社)에 하루키가 지난해 11월 제안해 개설된 것이다.

그런데 이 사이트에 오른 독자의 질문과 하루키의 답변 중 일부가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중 하나는 매년 도박사이트 등이 선정하는 노벨문학상 수상 후보로 거론되는 데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대한 대답이다. 하루키는 “성가시다”며 시큰둥한 반응이었다. 그는 “정식으로 최종 후보가 된 것도 아니고 그저 민간 도박사가 확률을 정하는 것일 뿐”이라며 “경마도 아니고…”라고 별로 기분 좋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요미우리신문에도 소개된 이 질문과 대답 보다 더 화제가 된 것은 글쓰기를 어려워하는 23세의 사쿠라이라는 여대학원생이 어떻게 하면 당신처럼 글을 잘 쓸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한 하루키의 답이었다. 대학원생은 이렇게 물었다.

“작가님 안녕하세요. 늘 재미있게 당신 책을 읽고 있습니다. 저는 현재 대학원생으로 리포트든 발표 원고든, 교수에게 보내는 메일, 편지든 어쨌든 많은 글을 쓰지 않으면 안 됩니다만 아무리 생각해도 글 쓰는 게 너무 형편없습니다. 하지만 쓰지 않고서는 졸업도 할 수 없어 곤란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낑낑대며 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글을 좀더 쉽게 쓰게 될 방법이 없을까요. 부디 작가님의 ‘문장독본(文章讀本)’에 해당하는 생각을 꼭 듣고 싶습니다.”

하루키의 대답은 간단했다. “글을 쓴다는 것은 여자를 말로 꼬시는 것과 똑같아서 어느 정도까지는 연습으로 잘 하게 되지만 기본적으로 재능을 가지고 태어나야 합니다. 뭐 어쨌든 열심히 하세요.”

하루키의 답에 ‘맞아, 글 잘 쓰는 건 타고나는 거야’ 하고 고개가 끄떡여지는가. 일본 인터넷에서는 무성의하고 거만한 답이라는 부정적인 평가가 더 우세한 분위기다. 한 인터넷 매체는 이 내용을 소개하며 어쨌든 열심히 하라는 하루키 답변의 마지막 문장을 인용해 “재능 없는 놈은 노력해도 안 된다는 ‘도발’로 읽힌다”며 “이런 게 자신의 일에 자부심을 가진 살벌한 프로의 세계란 말인가”라고 꼬집었다.

하루키가 웹사이트를 통해 독자들과 대화에 나선 것은 2006년 이후 9년만이다. 하루키는 1990년대에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 ‘무라카미아사히도(村上朝日堂)’를 만들어 독자들과 교류를 한 적이 있다. 또 2002년에도 소설 ‘해변의 카프카’ 출간 당시 기간 한정 웹사이트를 운영해 전세계에 쏟아진 1,220여개 질문에 답하기도 했다.

김범수기자 bskim@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