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1.05 10:19
수정 : 2018.01.05 10:21

"단것 많이 먹는 식습관, 암 유발한다" 연세대 연구진 규명

등록 : 2018.01.05 10:19
수정 : 2018.01.05 10:21

게티이미지뱅크

단 음식을 많이 먹으면 당뇨 정도가 아니라 암까지 생길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는 생화학과 백융기 특훈교수팀이 세브란스병원 김호근, 강창무 교수팀과 공동으로 과도한 당 섭취에 따른 암 발생 경로를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5일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당분을 자주 섭취할 경우 체내에 '오글루넥'이라는 당 분자가 만들어지는데, 오글루넥이 암 억제 단백질인 '폭소3'의 특정 위치에 붙으면서 오히려 암이 생길 수 있다.

폭소3에 오글루넥이 붙어 'MDM2'라는 발암인자 활성이 대폭 촉진되고, 또 다른 암 억제 단백질인 'p53'이 주도하는 암 억제 회로가 붕괴한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지나친 당 섭취는 당뇨병뿐만 아니라 중요한 암 억제조절자의 기능까지 파괴한다"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연구 결과가 실린 논문은 암 연구 분야의 국제 권위지인 '캔서 리서치'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연세대는 백융기 연세대 생화학과 특훈교수팀이 세브란스병원 김호근, 강창무 교수팀과 공동으로 과도한 당 섭취에 따른 암 발생 경로를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5일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