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지후 기자

등록 : 2017.09.26 14:58
수정 : 2017.09.26 23:29

서울 25개 모든 자치구에 특수학교 세운다

등록 : 2017.09.26 14:58
수정 : 2017.09.26 23:29

국공유지ㆍ학교 용지 분할

중랑구 등 8곳에 신설 추진

5일 서울 강서구 탑산초에서 강서지역 특수학교 설립을 위한 교육감과 주민 간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신지후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특수학교가 한 곳도 없는 서울 8개 자치구 내 국ㆍ공유지나 대규모 학교용지를 일부 분할ㆍ활용하는 방식으로 특수학교 신설을 추진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공립특수학교(급) 신설 지속적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현재 특수학교가 없는 자치구는 중랑구, 동대문구, 성동구, 중구, 용산구, 영등포구, 양천구, 금천구 등 8곳이다. 이들 8개 자치구에 사는 특수교육 대상 학생은 전체 대상 학생(1만2,804명)의 22.2%인 2,837명으로, 이들 4명 중 1명 가량(25.8%)은 다른 자치구 특수학교로 원거리 통학하는 실정이다. 특히 중랑구에서는 2020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특수학교(동진학교) 설립이 진행 중이지만, 주민 반발 등으로 사업 시작 3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부지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 같은 장애 학생들의 열악한 교육 여건 개선을 위해 우선 특수학교 설립을 위한 학교용지 확보 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아직 학교가 개설되지 않은 미개설 학교용지 활용 ▦대용지 학교(1만7,000㎡ 초과) 일부 분할 ▦통폐합ㆍ이전 학교 용지 활용 ▦국ㆍ공유지 활용 등을 검토 중이다. 신재웅 서울시교육청 학교지원과장은 “미개설 학교용지는 현재 7개구에 6군데 정도 마련돼 있고, 3개 학교는 통ㆍ폐합을 추진 중이라 해당 용지에 특수학교 신설을 적극 검토 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서울시교육청은 주민반발을 줄이기 위해 특수학교 수요가 있는 곳에 지역주민 편의시설을 함께 만드는 ‘랜드마크형 대규모 특수학교’ 등 새 모델을 만들기로 했다. 조희연 교육감은 “단 한 명의 특수교육 대상 학생이라도 포기하지 않는 정책을 실현해 가겠다”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비 온 뒤에 땅 더 굳어져… 양국 협력 발전 계기 되길”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포항 지진 피해 대학생에 1년치 등록금 '과잉 지원' 논란
[짜오! 베트남] 베트남 공휴일은 10일... 크리스마스에 가장 붐벼
이 추위에 두시간 덜덜, 응답없는 장애인콜택시
주중대사가 文대통령 영접 않고 난징으로 간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