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주희 기자

등록 : 2018.01.14 14:29
수정 : 2018.01.14 14:30

서울시 “민간시설도 몰카 점검 해드려요”

등록 : 2018.01.14 14:29
수정 : 2018.01.14 14:30

쇼핑몰 등 신청 받아

가정집은 해당 안돼

서울시 여성안심보안관이 공중화장실에서 불법촬영장비 설치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지하철역 화장실, 수영장 등 공공시설을 대상으로 실시하던 불법촬영장비(몰래카메라) 설치 점검을 올해부터 쇼핑몰, 공연장, 대학교 등 민간시설ㆍ기관으로 확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8월부터 여성이 불법촬영장비를 적발하는 ‘여성안심보안관’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점검을 원하는 시설은 이메일(women@seoul.go.kr)로 신청하면 된다. 건물주나 시설관리인의 동의가 있어야 하며 가정집 등 개인 영역은 점검하지 않는다. 시는 또 몰래카메라 자체 점검을 원하는 민간 시설ㆍ기관에 전자파 탐지 및 적외선 탐지장비를 무료로 빌려준다. 전문 탐지장비 임대 역시 같은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박주희 기자 jxp93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북, 비핵화-미군 철수 연계 안 해”
서울교육감, 서울시장과 러닝메이트 구도 ‘정치색 뚜렷’
미국 군축대사, “트럼프 영리한 협상가…이번 정상회담 어느 정도 성공 거둘 것”
[36.5°]열정 같은 소리하고 있네!
“임신해도 남성에 책임 없음” 성관계 동의 앱 등장 논란
“인종 차별 아닌가요?” 구독자 230만 스타 유튜버의 사과
“세월호 지겹다는 사람들에게” 삼풍백화점 생존자 글 눈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