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인 기자

등록 : 2018.07.22 12:00
수정 : 2018.07.22 18:34

‘신용대출 119 프로그램’ 연체 걱정되면 이용하세요

등록 : 2018.07.22 12:00
수정 : 2018.07.22 18:34

금감원ㆍ은행, 연체우려자 만기 전 안내ㆍ상담

만기연장ㆍ대환 등 지원해 35만명 연체 막아

게티이미지뱅크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A씨는 두 자녀의 학자금과 생활비를 신용 대출을 받아 사용하던 중 병원에서 폐암 진단을 받고 휴직을 하게 됐다. 갑자기 소득이 끊기고 병원비로 충당해야 할 돈이 늘어나면서 현금서비스 사용이 늘었다. 그러나 신용등급이 떨어져 기존 신용대출 만기 연장이 불가능한 상황에 처했다. 이에 은행 영업점 직원은 A씨에게 ‘신용대출 119 프로그램’을 안내해줬다. A씨는 기존 대출을 10년 만기 장기분할상환대출로 전환해 연체를 피할 수 있었다.

금융감독원과 은행권이 공동으로 연체 우려 채무자를 지원하는 신용대출 119 프로그램이 도입 2년 만에 35만명의 연체를 막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대출 119 프로그램이란 은행이 빚을 제때 갚지 못할 가능성이 있는 채무자에게 연체 발생 2개월 전 이자 유예나 상환방식 등을 변경해 주는 조치를 일컫는다.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6년 6월 이 프로그램이 도입된 뒤 지난 6월말까지 연체우려자 38만4,665명 중 34만9,457명이 만기연장, 대환 등의 지원을 받았다. 이들이 보유하고 있던 채무는 5조8,009억원이었다. 은행권은 연체우려 채무자 27만6,781명(4조7,368억원)에게 만기를 연장해주고 1만9,709명(3,291억원)에게는 최장 10년 이내의 장기분할대출상품으로, 1만2,009명(1,429억원)에게는 새희망홀씨 등 서민금융상품으로 대환해 연체를 막았다. 이에 연체우려자 중 4만958명이 은행의 안내에 따라 보유하고 있던 채무 5,921억원을 만기에 상환했다. 대출금을 제때 갚지 못한 채무자는 전체의 9%인 3만5,208명으로, 연체 금액은 6,252억원이었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총 8만,706명에게 1조4,271억원을 지원했다. 지원 건수는 지난해 상반기 7만3,691건 대비 16.3%, 지원 금액은 1만2,566명 대비 13.6%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용대출 119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연체 우려자가 선제적으로 채무관리를 막을 수 있어 연체 관리를 최소화 하는데 도움이 된다”며 “시장금리 인상으로 서민ㆍ취약계층의 금융부담이 높아지는 것을 완화하기 위해 은행의 노력을 당부하고 현장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