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원 기자

등록 : 2017.05.15 17:32
수정 : 2017.05.15 17:32

‘이제는 성년’

등록 : 2017.05.15 17:32
수정 : 2017.05.15 17:32

성년의 날인 15일 오후 부산 사상구 여성문화회관에서 열린 전통성년례에 참가한 성년자들이 비녀를 머리에 꽂아주는 의식인 계례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올해로 19세가 되는 1998년생 남ㆍ여 성년자 40명이 참석했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재인 대통령 사과 대신 입장 표명으로 절충
강경화 “친척집에 위장전입” 거짓해명 논란
조국 민정수석, 과거 위장전입 비판 기고… 여야 공수교환에 곤혹
황유미, 김군, 그리고 기억되지 못한 죽음들
‘히잡 쓴 소녀’ 구하고 숨진 두 남성, 미국의 영웅이 되다
“이거 실화 아닙니까” 현실 반영한 ‘헬조선’ 게임들
[움직이는 바둑(6)] 무결점 알파고, 커제에 ‘3연승’ 하던 날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