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5 13:38

두산, 돌아온 주장 오재원 “2018년, 마지막에 웃자”

등록 : 2018.01.15 13:38

두산 주장 오재원/사진=임민환 기자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두산 오재원(33)이 2018시즌 주장에 임명됐다.

오재원은 15일 서울 잠실구장 구내 식당에서 열린 제37회 두산베어스 창단 기념식에 참석했다.

전풍 사장과 김태형 감독이 인사말을 마친 뒤 2018시즌 새 주장으로 오재원이 호명됐다.

앞 단상에 나온 오재원은 “작년에는 아쉬웠다.

마지막에 웃는 2018년이 되도록 만들겠다”고 짧고 굵은 각오를 전했다.

오재원은 2015년 홍성흔(전 두산)을 이어 받아 주장을 맡았다. 2016년과 2017년에는 김재호가 주장을 맡았다.

행사를 마치고 만난 오재원은 “2015년에 처음 주장을 했을 때는 힘에 부친다는 생각이 있었지만 이제는 많이 편해졌다”고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작년에 주장은 아니었지만 선수들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했었다. 원래 하던 것을 똑같이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잠실=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리버풀, 맨시티에 4-3 승리 '이변'...무패 우승 꿈 저지

[이슈+] '윤식당2' 신드롬…박서준 투입은 신의 한수?

靑 “12.28 가상화폐 대책에 이견 없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MB “내가 삼성뇌물 받았다고? 충격이고 모욕”
K-9 폭발부상자 “나는 실험체… 국가유공자 지정해달라”
유승민, “김경수 송인배 백원우는 박근혜 문고리 3인방과 다를 바 없어”
南취재단, 열차 12시간 타고 차타고 걸어 풍계리 간다
‘바가지 썼다’ 한국 유튜버 영상에 대만 들썩… 혐한으로 번지나
원희룡 “노 전 대통령 탄핵 찬성, 가장 후회되는 일”
‘해리 왕자와’ 첫 왕실 공식 행사 참석한 메건 마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