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범구
본부장

등록 : 2018.06.11 09:35
수정 : 2018.06.11 18:04

북극곰 ‘통키 할아버지’ 英으로 이사간다

등록 : 2018.06.11 09:35
수정 : 2018.06.11 18:04

에버랜드 사는 국내 유일 북극곰

친구들 나이 들어 모두 세상 떠나

국내 유일의 북극곰인 에버랜드의 ‘통키’가 헤엄을 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에버랜드 제공

에버랜드에 있는 국내 유일의 북극곰이 영국으로 떠난다.

에버랜드는 최근 영국 요크셔 야생공원(Yorkshire Wildlife Park)과 협력을 맺고 멸종위기종인 북극곰 ‘통키’를 올 11월 영국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국내 유일의 북극곰 통키(수컷)는 1995년 경남 마산시 돝섬유원지 동물원에서 태어나 1997년 에버랜드로 이주했으며, 현재 24세다.북극곰 수명이 25∼30년인 것을 감안하면 사람 나이로 70∼80세 정도의 고령이다.

에버랜드는 “최대 4마리까지 있었던 통키의 단짝들이 고령으로 세상을 떠난 2015년부터 새로운 친구를 맺어 주기 위해 북극곰 추가 도입 등 여러 가지를 검토했다”면서 “하지만 무엇보다 통키의 안락한 노후 생활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지난해 7월부터 유명 생태동물원인 영국 요크셔 야생공원과 이전 협의를 진행해 왔다”고 밝혔다.

2009년 4월 문을 연 요크셔 야생공원은 대형 호수와 공원 등 서식시와 유사한 4만㎡ 규모의 북극곰 전용 공간을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생태형 동물원으로 현재 북극곰 4마리가 생활하고 있다.

통키는 지난 5월 전문 수의사의 검진 결과 나이에 비해 매우 건강해 영국까지 여행에 무리가 없다는 소견을 받았다. 에버랜드는 검역절차, 계절 등을 고려해 올 11월 말 이전을 추진하며, 비용은 전액 에버랜드가 부담할 예정이다.

15년 가까이 통키를 보살핀 이광희 전임사육사는 “정든 통키와의 이별이 너무 아쉽지만, 다른 북극곰 친구들과 함께 생활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여름철 영양 관리와 함께 얼음, 간식, 장난감 등 평소 통키가 좋아하는 것들을 준비해 떠날 때까지 더욱 건강하게 지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에버랜드는 추가로 북극곰을 도입하지 않을 방침이고 다른 동물원들도 현실적으로 북극곰 도입이 어려워 내년부터는 국내서 살아 있는 북극곰을 볼 수 없을 전망이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찰, 모든 1차수사권 갖는다… 검찰은 특별수사만 전담
[김지은 기자의 고소기] 나는 허지웅의 전 부인이 아니다
홍문표 “보수 몰락 아니다. 김성태 체제 오래 안 가”
대기업 명퇴 후 53세에 9급 공무원 변신… “조카뻘 상사들에 열심히 배우고 있죠”
배현진ㆍ남경필…화제의 낙선자들, 지금 어디서 뭐하나
“매너 월드컵도 이겼다” 쓰레기 싹 치운 일본ㆍ세네갈 팬들
축구도 사람이 먼저…동료 위해 비행기 빌린 덴마크 선수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